본문 바로가기

본문

세계 최고의 국가는

세계 최고의 국가는


미국 시사주간지‘유에스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유에스 뉴스)’가 발표하는 ‘세계 최고 국가 순위’에서 한국이 22위를 기록했다.
 
유에스 뉴스는 23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과 공동으로 주요 80개 국가의 영향력, 기업 환경, 사회 안전망, 삶의 질, 자연환경 등 75개 항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고국가 순위를 발표했다.
 
한국은 기업가정신에서는 세계 8위, 군사력 및 정치, 경제, 외교 분야의 힘에서는 10위에 올랐으나 ‘흥미/재미’ 분야에서 63위, ‘문화유산’에서 44위를 기록해 전체적인 순위에서 20위권 밖으로 밀렸다.
 
한국은 지난 2016년에는 60개국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19위를 차지했다가 2017년에는 조사 대상국이 80개국으로 늘어나면서 23위로 밀렸으나 2018년 1단계 오른 22위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같은 순위를 유지한 것이다.
 
2019년 세계 최고국가의 영예는 지난해에 이어 스위스가 차지했다. 2위는 일본, 3위는 캐나다, 4위는 독일, 5위는 영국, 6위는 스웨덴, 7위는 호주, 8위는 미국, 9위는 노르웨이, 10위는 프랑스가 각각 차지했다.
 
스위스는 인구가 830만 명가량의 작은 나라이지만 알프스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국제 사회에서 정치적 중립성 유지 및 높은 1인당 국민 소득, 낮은 실업률 등으로 가장 안정적이고 부유한 최고의 국가로 꼽혔다.
 
지난해 5위였던 일본은 기업가 정신과 미래지향적 태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전년보다 3계단 순위가 상승했다. 최근 들어 외국 노동자들에게 문호를 개방하고 있는 점도 순위 상승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독일은 2016년에 1위를 차지했다가 지난해 3위로 밀려난 데 이어 올해는 4위로 한 단계 더 내려앉았다.  미국은 2016년에는 4위, 2017년에는 7위였다가 2018년 8위로 하락한 뒤 같은 자리를 유지했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