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오중, 발달장애 아들 언급하며 오열…"나을 줄 알았다"

중앙일보 2019.02.25 07:01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배우 권오중이 발달장애를 앓는 아들을 언급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일밤-궁민남편'(이하 궁민남편)에서 출연진들은 권오중을 위해 '갱년기 파티'를 열었다.
 
이날 권오중은 "갱년기 검사를 위해 한 달 반 전 병원을 찾아갔다. 주말에는 나갈 힘도 없었다"며 "병원에서 갱년기가 있다고 했다. 갑자기 욱하는 증상이 있었고 감정조절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심리전문가 김영한 소장은 '이중자아기법' 치료를 통해 권오중의 마음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차인표와 김용만은 상황극에 나섰다.  
 
차인표는 권오중에 "나는 너를 지난 48년간 쭉 봐왔는데 넌 잘하고 있어. 최고의 아빠야"라며 "아빠 금메달 딴 사람 같아. 더 잘하지 않아도 돼. 슬프면 울면 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나이가 들면 아들 혁준이가 어떻게 살아갈지 걱정하잖아.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중요한건 너가 잘해내고 있다는 것. 그냥 그날을 열심히 살아온 거다"라며 "최고의 아빠이자 최고의 남편, 최고의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용만도 권오중에게 "내가 아는 권오중은 굉장히 밝은 아이다"라며 "그런데 힘든 일 때문에 타협을 보려는 것 같다. 가끔 희망을 잊고 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권오중은 "나는 우리 애가 나을 줄 알았어"라면서 "우리 애가 가끔씩 '나 언제 나아?'라고 물어보는데 내가 뭐라고 이야기해야 하니"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용만은 "이런 이야기를 네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나아질 수 없다고 해서 희망이 없는 건 아니다"라고 위로했다.
 
과거 한 방송에서 권오중은 "아들이 평범하게 태어나지 않았다. 굉장히 특별한 아이를 키운다고 생각한다"며 아들의 발달장애를 고백한 바 있다.
 
그는 "특별한 아이를 안 키워 보신 분은 모를 거다. 굉장히 힘들다"면서 "그런데 우리 아이가 없었다면 어땠을까 싶다. 교만하고 내가 잘난 줄 알았을 거다. 아이를 통해 낮아진다. 배운 게 많아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