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글라데시서 여객기 납치시도…"승객 전원 탈출·용의자 사살"

중앙일보 2019.02.25 06:39
납치 시도로 치타공에 비상착륙한 방글라데시 여객기. [EPA=연합뉴스]

납치 시도로 치타공에 비상착륙한 방글라데시 여객기. [EPA=연합뉴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두바이를 향해 출발한 방글라데시 국적기가 한 탑승객의 납치 시도로 경유지인 치타공에 비상 착륙했다.
 
24일(현지시간) AP·AFP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5분 다카에서 두바이로 향하던 비만방글라데시항공 소속 보잉 737-800기가 한 남성 승객이 의심스러운 행동을 한다는 승무원의 보고로 이륙한 지 40여분 만에 치타공의 샤아마나트 공항에 착륙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이 여객기 승객 143명과 승무원 7명 전원은 무사히 탈출했으며 납치 용의자는 방글라데시 특공대원들과의 총격 과정에서 입은 부상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당국에 따르면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방글라데시 국적의 납치 용의자는 권총을 소지하고 있었다. 그는 특공대원들의 투항 요구를 무시한 채 총탄을 발사했다가 뒤이은 총격전에서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
 
방글라데시 항공보안당국 관계자는 "용의자가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것으로 보였다"며 "그는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와 대화하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