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파 아리사발라, 첼시 감독 지시 거부…"한 번도 본 적 없는 행동"

중앙일보 2019.02.25 06:01
교체 거부의사를 보내는 첼시의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 [EPA=연합뉴스]

교체 거부의사를 보내는 첼시의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 [EPA=연합뉴스]

첼시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의 지시에 항명하며 교체를 거부했다. 케파의 이 같은 행동은 첼시가 맨체스터시티(맨시티)에게 우승컵을 내주면서 비난받고 있지만 사리 감독은 오해가 있었다며 케파를 보호했다.
 
첼시는 25일(한국시간)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3-4로 패했다.
 
연장전이 끝나갈 쯤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케파가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의 교체 아웃 지시를 거부한 것이다. 사리 감독은 부상 조짐이 보였던 케파 대신 윌리 카바예로를 투입해 승부차기에 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근육통을 호소하던 케파는 돌연 '괜찮다'는 수신호를 보내며 그라운드를 떠나지 않았다. 사리 감독은 분노하며 코칭스태프들에게 소리를 쳤지만 케파는 그라운드를 빠져나가지 않았다. 교체 투입을 준비하던 카바예로는 다시 벤치로 돌아갔다.
 
결국 케파는 네 명의 선수에게 승부차기 골을 허용했고 첼시는 맨시티에 패했다. 동시에 사리 감독의 선수 장악 능력도 도마 위에 올랐다. 경질 위기에 내몰린 사리 감독이 선수들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했다는 방증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사리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 상황은 큰 오해였다"며 "나는 카바예로를 뛰게 하고 싶었지만 케파는 나에게 자신이 승부차기를 맡고 싶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케파가 옳았다"며 "다만 잘못 표현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사리 감독은 "나는 케파가 근육 경련을 두려워해 승부차기에서 뛰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의무팀은 나에게 근육 경련이 아니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케파의 감독 지시 거부에 현지에서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BBC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행동"이라며 "케파가 골키퍼가 감독 교체 지시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현지 팬들은 "이제 다음 감독은 케파"라며 비꼬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