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1절 전국 곳곳서 노동자상 설치 추진…부산 무력충돌 우려

중앙일보 2019.02.25 06:00
지난해 5월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경찰이 경비를 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5월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경찰이 경비를 서고 있다. [연합뉴스]

3.1운동 100주년인 오는 3월 1일 전국 곳곳에서 노동자상 설치가 추진된다. 부산 시민단체는 일본 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강행할 방침이어서 경찰과의 충돌이 우려된다.  
 

부산 시민단체 “노동자상과 함께 할 것”…일본영사관 앞 설치 강행
부산경찰청 “무력 충돌 우려해 영사관 주변에 병력 배치”
울산에서도 설치 추진…노동자상 전국 6곳으로 늘어날 듯

적폐청산·사회대개혁부산운동본부는 3월 1일 오전 10시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를 연 뒤 일본 영사관 앞에 노동자상을 설치할 방침이다. 부산운동본부 관계자는 25일 “행사 명칭 그대로 당일 대회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이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5월 무산된 노동자상 설치를 재추진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가 지난해 5월 1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를 시도하자 경찰이 시민단체 회원들을 강제로 분리, 해산 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가 지난해 5월 1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를 시도하자 경찰이 시민단체 회원들을 강제로 분리, 해산 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주최 측은 행사 당일 일본 영사관 앞으로 행진을 예고했다. 경찰은 현장 곳곳에 경력을 배치할 계획이다. 경찰은 외교기관 보호를 위해 영사관 주변의 행진을 허가하지 않을 방침이다. 그러나 주최 측이 법원에 ‘옥외집회 제한 통고 가처분 신청’을 내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 행진은 가능할 전망이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지난해 8월에도 법원이 주최 측이 제기한 가처분 신청 중 일부를 받아들여 일본 영사관 앞으로 행진한 전례가 있다”며 “이번에도 그럴 것으로 예상해 집회 장소 인근에 병력을 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최 측이 행진과 함께 일본 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고 시도할 경우 경찰과의 무력 충돌이 예상된다. 주최 측은 지난해 4월 30일 노동자상을 기습적으로 설치하려다 경찰에 가로막힌 바 있다. 노동자상은 일본 영사관 앞 인도 한복판에 한 달 가량 놓여 있다가 부산 동구청이 행정대집행으로 철거했다. 이 과정에서 노동자상 일부가 파손됐다. 부산운동본부는 지난해 7월 경기도로 노동자상을 옮겨 수리했다. 현재 노동자상은 수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시안. [중앙포토]

울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시안. [중앙포토]

울산에서도 3월 1일 노동자상이 설치된다. 울산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울산시 남구 신정동 울산대공원 동문 앞에 노동자상을 세운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위원회는 지난해 9월 민주노총·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 울산본부와 우리겨레하나되기울산운동본부 등 20여개 단체가 중심이 돼 출범했다. 노옥희 울산시 교육감과 5개 구·군 단체장도 참여하고 있다. 배문석 위원회 사무국장은 “울산이 일제강점기 이후 급격한 산업화를 겪으며 외부 이주민이 늘어나고 산업 발전에 치중하면서 다른 지역보다 역사적 논의가 늦어졌지만, 이제라도 노동자의 뿌리를 찾겠다”며 노동자상 설치 이유를 말했다.  

 
강제징용노동자상 1호는 조선인 노동자가 강제로 끌려가 노역을 했던 일본 단바 망간광산에 2016년 8월 세워졌다. 이후 국내에서도 건립 운동이 일어났다. 2017년 8월 서울 용산역 광장을 시작으로 인천 부평공원, 제주 제주항, 창원 의창구 용호동 정우상가에 설치됐다. 오는 3월 1일 부산과 울산에 노동자상이 설치되면 6곳으로 늘어난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