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대통령 "핵무기 없는 북한, 대단한 경제강국 될 것"

중앙일보 2019.02.25 00:1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사흘 앞둔 24일(현지시간)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세계 경제 강국의 대열에 신속히 합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누구보다 잘 알 것"
트럼프 대통령 25일 하노이로 떠나
"싱가포르보다 진전될 것"…기대감 표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김 위원장(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무기가 없다면 그의 나라가 신속하게 세계의 대단한 경제 강국의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트위터 캡처]

[트럼프 트위터 캡처]

 
그러면서 북한이 "지리적 위치와 국민(그리고 김 위원장)으로 인해 어느 나라보다 급격하게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녔다"고 치켜세웠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로 향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출국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연이어 올린 트위터에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내일(25일) 일찍 베트남 하노이로 떠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 둘 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정상회담에서 이룬 진전이 하노이에서 지속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핵화?"라고 밝히며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그는 또 다른 트위터에서 회담 개최 과정에서 중국의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김정은과의 회담이 성사되는 데 많은 도움을 줬다"며 "중국은 이웃국가에 대규모 핵무기들이 있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다. (북한)국경 지역에 중국과 러시아가 내린 제재가 큰 도움이 됐다"고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