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블릿, 재판서 증거능력 인정 받아…황교안 주장은 현행법 위반일 수도”

중앙일보 2019.02.25 00:05 종합 5면 지면보기
[긴급점검] 한국당의 퇴행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에 나선 황교안 후보의 발언을 놓고 정치권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황 후보는 21일 TV 토론회에서 “(최순실의 태블릿PC) 조작 가능성에 무게중심을 두고 있는가”라는 김진태 후보의 질문에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답해 논란을 야기했다. 그의 ‘태블릿PC 조작’ 발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돈 한 푼 받은 거 입증되지 않았다. 탄핵이 타당한 것인지 동의할 수 없다”는 발언과 맞물리면서 탄핵 불복 논란으로까지 확대됐다.
 

정치권 이어 법조계서도 비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황 후보의 태블릿PC 조작 주장에 대해 “가짜뉴스 중의 가짜뉴스로, 근거 없는 말을 퍼뜨리는 데 대해 걱정이 많이 된다”며 “저런 주장을 계속하면 가만두고 볼 수 있겠나”라고 밝혔다.
 
“총리와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낸 인사의 발언이라고는 믿어지지 않는다”(강병원 원내대변인)는 공식 입장을 내놨던 민주당은 24일에도 황 후보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재정 대변인은 “법률가이자 총리까지 지낸 황 후보가 공인된 사실을 부인하는 황당한 주장에 동조하는 발언을 하다니 매우 안타깝다”며 “한국당의 전당대회가 민심을 좇는 게 아니라 일부의 편향성에 기대 당권 승리만 목표로 하는 것임을 드러낸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보수 정당의 한 축인 바른미래당의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스스로 탄핵 프레임 안으로 걸어들어가 더더욱 자신을 옭아매는 어리석음과 모자람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며 “과거를 말하지 말고 미래로 가자고 했지만 ‘태블릿PC 조작 가능성’ 등 황 후보 자신이 이미 국민의 판단과 동떨어져 있어 아무런 설득력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한국당은 ‘5·18 북한군 개입설’에 끌려다니는 무능함, 연설회장에서 보이는 극단 세력의 비이성적 행동, 후보자들의 혐오 발언 등 각종 혐오만 남겼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제1 야당을 이끌어 보겠다고 나선 황 후보가 ‘박근혜 표’를 얻기 위한 옹색한 처지에서 나온 무책임한 발언으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전당대회 소재로 삼는 것은 정치지도자로서 단호히 배격했어야 할 일이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황 후보는 대한민국을 다시 한번 시험에 들게 하지 말고 자기반성과 수양에 더 힘쓰길 권한다”고 비판했다.
 
서울지방변호사회 허윤 전 공보이사는 “국정농단 재판 과정에서 재판부가 태블릿PC의 증거 능력을 인정하지 않은 경우가 단 한 번도 없었는데, 법률가인 황 후보가 이를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현행법 위반일 수 있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