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뚱뚱해서 시집 못간다” 등 학생들 정서적 학대한 여중교사 3명 기소

중앙일보 2019.02.23 15:41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학생들에게 ‘미친X’ 등 막말로 정서적 학대를 가한 혐의로 입건된 인천 지역 여중 교사 3명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23일 인천 부평경찰서는 학교 내 성범죄 피해사실을 고발하는 ‘스쿨미투’를 통해 입건된 40~50대 교사 A씨 등 3명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수업 중에 학생들을 상대로 “미친X아, 뚱뚱해서 시집을 못 간다” 등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교육청이 수사 의뢰한 20여명을 조사해 이 중 혐의가 인정된 3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앞서 시교육청은 중학교 학생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피해 사실을 알리자 전교생을 조사해 지난해 10월 교사 20여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