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돈의 날 행사 …“전문가들이 안전 대책 세우자”

중앙일보 2019.02.22 17:31
2월 22일 제3회 라돈의날 행사가 ㈜세스코 터치센터(대표이사 사장 전찬혁)에서 학생 및 학부모, 라돈 관련 기관 및 산업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2월 22일 제3회 라돈의날 행사가 ㈜세스코 터치센터(대표이사 사장 전찬혁)에서 학생 및 학부모, 라돈 관련 기관 및 산업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2월 22일 제3회 라돈의 날 행사가 ㈜세스코(대표이사 사장 전찬혁) 본사 사옥인 터치센터에서 학생 및 학부모, 라돈 관련 기관 및 산업체 등의 참여 속에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연세대학교 라돈안전센터와 한국여성유권자서울연맹이 주최하고, ㈜세스코(대표이사 사장 전찬혁)와 한국표준협회(협회장 이상진) 등의 후원으로 개최되었다.
 
라돈 원자량 222를 의미하는 2월22일을 라돈의 날로 정하고 개최된 이번 행사는 조승연 연세대학교 라돈안전센터장, 임영욱 한국실내환경학회장, 김포대학교 박경북 교수, 세스코 조창호 실장, 한국표준협회 이성수 수석, 실내라돈저감협회 이재성 협회장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강연 및 발표, 토론을 진행했다.  
 
1부 교육세션, 2부 비즈니스세션으로 나누어 일반인을 대상으로  라돈에 대한 이론 및 실무 전문가들의 라돈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제공과 현재 국내 라돈 연구 현황에 대해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라돈측정 및 저감 등 현재 국내에서 유통 및 출시되고 있는 제품들에 대한 전시도 이루어져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에게 큰 관심을 이끌었다.
 
: 2월22일 세스코 터치센터에서 열린 제3회 라돈의날 행사에서 학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라돈의 위험성 및 관리방안에 대해 연세대학교 라돈안전센터 조승연교수가 강의하고 있다.

: 2월22일 세스코 터치센터에서 열린 제3회 라돈의날 행사에서 학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라돈의 위험성 및 관리방안에 대해 연세대학교 라돈안전센터 조승연교수가 강의하고 있다.

각 1, 2부 마지막 행사로는 참석자들이 아시아 최대의 환경위생허브로 2014년 완공된 세스코 터치센터의 각종 연구시설을 둘러보는 투어를 진행했다.  
 
라돈은 무색, 무취의 가스상 자연방사능 물질로 인간 생활환경에 항상 존재하며, 토양 및 암석에서 주로 발생한다. 세계보건기구와 미국 환경청 등에서는 흡연 다음으로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 물질로 규정하고 있으며, 실내 라돈 농도 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1부에서는 서울지역 학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라돈의 위험성 및 관리방안에 대해 연세대학교 라돈안전센터 조승연교수와 한국실내환경학회 임영욱 학회장이 교육을 진행하였다. 2부에서는 현재 국내 라돈연구현황 및 발전방향 등에 대해 산학연 전문가들이 발표 및 토론을 진행하였다.  
 
이번 행사를 통해 참여한 기업들 간의 라돈 관리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추후 공동 세미나 개최를 통한 연구 기술 교류 등 상호 협력을 할 예정이다.
 
끝으로 연세대학교 라돈안전센터장 조승연 교수는 “2018년 5월 전 국민을 공포로 몰았던 라돈침대사태 이후 라돈에 대한 관심이 굉장히 커지고 있다. 정부에서도 이에 맞추어 법제정 및 관리 방안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한 ‘라돈의 날’ 행사에 참여한 산학연 분야의 라돈전문가들이 함께 앞으로의 라돈대책방안에 심도 깊게 논의하고 연구하여 일반국민들이 라돈으로부터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이다” 소감을 말하였고,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 다시 한 번 강조하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