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하성 前실장 재산 93억→104억···1년반 만에 11억 늘었다

중앙일보 2019.02.22 00:00
지난해 11월 퇴임한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104억여 원의 재산 내역을 공개했다. 2017년 5월 취임했을 때 93억여 원과 비교해 약 11억원이 늘어났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발생량이 많은 것으로 지적되는 경유차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22일 관보 통해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장 전 정책실장 18개월간 11억 늘어나
조명래 환경부 장관 차남은 디젤차 보유
대상자 35명 중 16명은 주택 두 채 이상
정운현 총리 비서실장 7200만원 신고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해 11월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물러난 장 전 실장은 22일 관보를 통해 104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017년 5월 취임 때보다 11억원 늘었다. 임현동 기자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해 11월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물러난 장 전 실장은 22일 관보를 통해 104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017년 5월 취임 때보다 11억원 늘었다. 임현동 기자

정부는 지난해 11월 임명된 장·차관급 4명 등 35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22일자 관보에 게재했다. 신규 임용자 23명, 퇴직자 12명이 대상이다.  
 
이 가운데 장하성 전 실장의 재산이 104억1693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장 전 실장은 이번에 ▶전남 해남·순창 등에 토지 2억7178만원 ▶건물 17억9195만원 ▶예금 82억5511만원 ▶유가증권 1471만원 등을 신고했다. 2017년 5월 취임 당시 93억1962만원과 비교해 18개월 만에 10억9731원이 늘었다.
 
이에 대해 장 전 실장은 관보를 통해 “본인 및 배우자의 급여·투자수익 증가, 토지·건물 가격 상승 등이 주요 이유”라고 밝혔다. 장 전 실장이 배우자와 공동 보유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 134㎡ 아파트는 18개월 새 11억400만원에서 15억8400만원으로 올랐다. 소액주주 운동을 하면서 보유했던 53억원대 상장기업 주식은 청와대에 들어갈 때 대부분 처분했다.  
 
조명래 장관은 서울 광진구 자양동 아파트 9억3600만원, 본인 자동차 G80(2018년식) 4905만원, 차남 자동차 티구안(2017년식) 등 20억4186만원을 신고했다. 조 장관의 차남이 보유한 티구안은 국내에선 경유 자동차만 팔리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오전 마리나 베이 센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태환경장관포럼에서 회의성과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조 장관은 차남 명의로 경유차 티구안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 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오전 마리나 베이 센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태환경장관포럼에서 회의성과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조 장관은 차남 명의로 경유차 티구안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 환경부]

 
재산 총액 상위 순으로 공직자와 총액은 ▶하재주 전 한국원자력연구원장 33억6394만원 ▶한명진 방위사업청 차장 30억6537만원 ▶방희석 전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19억4344만원 ▶신명식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장 18억7382만원 ▶홍석화 주과태말라대사관 대사 15억8160만원 ▶오석근 전 부산대 부총장 15억331만원 등이었다. 본인 또는 배우자 이름으로 두 채 이상의 주택을 소유한 경우는 하재주 전 원장, 차민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신명식 원장 등 16명이었다. 
 
반면 정운현 국무총리 비서실장은 자동차 말리부(2012년식) 2606만원 등 7263만원을 신고했다. 이밖에 ▶박기경 해군작전사령관 2억7931만원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 위원장 3억2207만원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3억6449만원 등의 재산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1급 이상 고위 공직자로 선임(승진)됐을 때와 매해 말, 퇴임 때 재산을 관보에 공개하고 있다. 신고 대상은 연인원 22만 명에 이른다. 재산 내역을 허위로 신고하거나 누락하면 감사를 거쳐 과태료, 경고 등의 징계 처분을 한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