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뒷돈 흘러간 정황 포착" 버닝썬-경찰관 유착 수사 상황

중앙일보 2019.02.21 20:04
서울 강남클럽 '버닝썬' 입구 모습. [뉴시스]

서울 강남클럽 '버닝썬' 입구 모습. [뉴시스]

마약과 성범죄·폭행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클럽과 일부 경찰관 사이에 부적절한 유착이 있었던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찰관 여러 명이 버닝썬 측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다수 경찰관이 관계돼 있어 여러 명의 경찰관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해당 경찰관들이 서울 역삼지구대원들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수사상황이라 밝힐 수 없다"고 했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름이 오른 바 있는 출동 경찰관들은 혐의 대상이 아니라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4일 버닝썬과 역삼지구대를 압수수색해 회계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했다. 또 역삼지구대 근무자들의 통화내역과 금융거래 내역 등을 확보해 분석해왔다. 경찰은 최근 버닝썬이 개업한 지난해 2월 23일 이후 이 클럽과 관련된 112 신고 내역을 전량 확보해 분석 작업을 벌여왔다. 
 
광수대는 이런 수사 과정에서 첩보를 입수, 뒷돈이 경찰관들에게 흘러간 뇌물 수수 혐의점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