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갓길 차량으로 구급차 못 지나가자…환자 딸 무릎 꿇고 애원

중앙일보 2019.02.21 18:28
중국의 한 고속도로에서 최근 갓길을 점령한 차량들 때문에 구급차가 지나가지 못하자 환자 가족이 도로 위에서 무릎을 꿇고 머리를 숙이며 다른 운전자들에게 애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중국의 한 고속도로에서 최근 갓길을 점령한 차량들 때문에 구급차가 지나가지 못하자 환자 가족이 도로 위에서 무릎을 꿇고 머리를 숙이며 다른 운전자들에게 애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중국의 한 고속도로에서 갓길을 점령한 차량들 때문에 구급차가 지나가지 못하자 환자 가족이 도로 위에서 무릎을 꿇고 머리를 숙이며 다른 운전자들에게 애원하는 사건이 발생해 공분이 일고 있다.
 
중국 안후이성 류안(六安)시 공안국은 21일 공식 웨이보에 지난 15일 오후 고속도로에서 찍힌 영상이 널리 퍼졌다면서 경위를 설명했다.
 
당초 온라인상에서는 교통사고를 당한 아이를 태운 구급차가 꼼짝하지 못하게 되자 아이의 어머니가 이런 행동을 한 것으로 잘못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공안은 구급차 안에는 부상한 노인이 타고 있었고 무릎을 꿇은 여성은 노인의 딸이라고 바로잡았다.
 
공안에 따르면 15일 오후 7시 42분쯤 교통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해 공중 이송 등을 시도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오후 8시 5분쯤 구급차는 해당 구간을 겨우 빠져나갔다.
 
당시 갓길에서 차량을 운전하는 등 교통법규를 위반한 운전자 3명을 소환해 처벌받게 했다고 공안은 밝혔다.
 
이 일을 계기로 중국 온라인상에서는 갓길 불법 운행에 대한 처벌이 너무 가벼워서 유사 사건이 끊이지 않는다는 비판과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