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보름 “노선영, 주먹으로 때리는 시늉까지” 재차 폭로

중앙일보 2019.02.21 17:18
김보름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우상조 기자

김보름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우상조 기자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노선영(30·부산시체육회)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26·강원도청)이 다시 노선영을 언급했다.
 
김보름은 21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 100회 전국겨울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를 마친 뒤 “나 외에도 많은 동료 선수들이 노선영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며 “관련한 증거 자료를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 차근차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보름은 SNS에 글을 올린 배경에 대해 “SNS에도 적었듯 평창올림픽 팀 추월 경기 1년이 지났기 때문”이라며 “1년이 지났는데도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지난달 노선영 선수에 대한 인터뷰를 했지만 아직 대답을 듣지 못해서 적었다”고 말했다.
 
그는 괴롭힘 관련 내용을 구체적으로 묻자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폭언을 들었다”며 “경기 전날엔 컨디션 조절을 방해하기 위해 (선수촌) 자신의 방으로 불러 수 시간 동안 폭언을 쏟아냈고 주먹을 들어 때리는 시늉을 했다”고 답했다.
 
김보름은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신고 등 행정적인 절차로 해결할 생각도 있다”며 “노선영과 대화할 기회가 있다면 응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합숙 생활에서 나처럼 피해를 보는 선수가 더는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개선을 바라는 마음에 문제를 제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3000m 경기가 있기 전 먼저 1000m 경기를 치른 노선영은 “지금 왜 그런 말을 공개적으로 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김보름이 말하는) 그런 일은 없었다. 일방적인 주장에 대응하고 싶지 않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자세히 말하고 싶다”며 말을 아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