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락사 논란’ 케어, 일방적 구조조정…인권침해 주장 나와

중앙일보 2019.02.21 06:49
동물권단체 케어 사무실. [연합뉴스]

동물권단체 케어 사무실.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로 파문을 일으킨 동물권단체 ‘케어’에서 일방적 구조조정 등으로 직원들의 인권이 침해받고 있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안락사) 사태 이후, 정기 후원금이 크게 줄고, 직원연대 소속 다수가 권고사직을 당했다”며 “6명의 직원이 케어를 떠나게 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경영악화를 초래한 당사자 징계 및 사과가 전혀 없는 상황”이라며 “사안에 대한 입장을 강요하고, (직원들의) 태도나 표정까지 일일이 지적하며 굴복을 강요하는 인권침해 상황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소연 대표는 수시로 직원에 집합을 명령하고 직원연대 활동 및 태도에 대해 폭언을 쏟고 있다”며 “경위서와 시말서 등 징계를 남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신적으로 큰 고통을 겪고, 한계에 달한 직원은 사직서를 쓰게 된다”고 하소연했다.
 
아울러 직원연대는 “통상 2월 말 개최된 총회에 대해 사측은 의지가 없다”며 “사태 책임자들을 단죄할 수 있는 유일한 자리이기에 사실상 회피하는 것”이라고 의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정회원들에게 “임시총회 개최를 요구해달라”며 “(총회에서) 정회원의 권리를 행사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직원연대는 구조동물 안락사가 비밀리에 박 대표의 독단적 결정으로 이뤄졌다며 사퇴를 요구해왔다. 직원연대는 이번 총회에서 박 대표 해임안을 제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