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탁현민 "다 포기하게 하는게 블랙리스트, 당해봐서 안다"

중앙일보 2019.02.21 06:22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연합뉴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연합뉴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20일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현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탁 전 행정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전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자신이 포함돼 불이익을 받았던 일화를 언급했다.
 
그는 “블랙리스트란, 어떤 공연 연출가가 단지 맘에 들지 않는 공연을 연출했다는 이유로 밥줄을 자르고, 한국당 집권 내내 이명박‧박근혜정부 내내 감시‧사찰해 공연장 섭외 조차 어렵게 만들어 결국엔 제주도에서 낚시밖에는 할 일이 없게 만든 후 모든 것을 포기하게 하는 것을 말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탁 전 행정관은 “다행히 저는 잘 견뎌낸 편이지만 말입니다”라며 “당해봐서 알고 있습니다. 이런 것이 블랙리스트입니다”고 정의했다.
 
탁 전 행정관의 이런 언급은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청와대 입장을 낸 후 나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블랙리스트란 먹칠을 삼가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통래 “블랙리스트란 말이 너무 쉽게 쓰이고 있다. 블랙리스트의 부정적 이미지가 머릿 속에 강렬하게 남아있는데, 문재인 정부의 인사정책에 그 딱지를 갖다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그동안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검찰 측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출국금지 조치하는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인사수석실 개입 여부를 따지겠다고 하는 등 수사범위가 확대하자 대응에 나선 것이다.
 
김 대변인은 이날 글을 보낸 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 문제가 블랙리스트라는 것으로 비화하는 데에 우리 정부가 할 말은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