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서울, 한파가 사라졌다…영하 12도로 떨어진 날 하루

중앙일보 2019.02.21 01:00 종합 14면 지면보기
포근한 날씨를 보인 20일 강원 강릉 시내에 매화가 피어나 성큼 다가온 봄기운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포근한 날씨를 보인 20일 강원 강릉 시내에 매화가 피어나 성큼 다가온 봄기운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서울에는 3.3㎝의 눈이 내렸다. 하지만 우려했던 출근길 대란은 벌어지지 않았다. 이날 서울의 최저기온이 0.2도로 종일 영상권을 유지하면서 내린 눈은 금세 녹아버렸다.
 

미국 미네소타는 영하 48도 기록
온난화의 역설 … 세계 극과 극 날씨
“한반도 21세기 후반엔 한파 0일”

올겨울 미국과 유럽 등에 살인적인 한파가 몰아친 가운데, 한국은 강력한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겨울 서울의 한파일수(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내려간 날)는 지난해 12월 28일 단 하루에 불과했다. 한파일수가 12일에 이를 정도로 유난히 추웠던 지난해 겨울은 물론, 평년(3.8일)보다도 적었다.
 

특히, 가장 추운 시기인 1월 서울의 평균기온이 영하 0.9도로 지난해(영하 4도)보다 3도 이상 높았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겨울 전체 기온은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가장 추운 시기인 1월 말부터 2월 초 사이의 기온이 높다 보니 덜 추운 겨울이라고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극과 극 날씨는 온난화 여파 
미국을 강타한 기록적인 한파로 미시건주의 한 사과 농장에 사과 모양의 투명한 얼음이 매달려 있다. [연합뉴스]

미국을 강타한 기록적인 한파로 미시건주의 한 사과 농장에 사과 모양의 투명한 얼음이 매달려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달리 미국에서는 유례없는 한파가 기승을 부렸다. 지난달 30일 미 중북부 미네소타주 인터내셔널폴스에서는 영하 48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력한 한파가 덮치면서 최소 27명이 저체온증 등으로 숨졌다.  

 

이처럼 따뜻한 겨울과 살인 한파 등 극단적인 날씨가 동시에 나타나는 건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른바 ‘온난화의 역설’이다.
 
윤 통보관은 “북극의 온난화로 극(極) 제트기류가 약화하고 남북으로 출렁이면 북극 한기가 내려오게 되는데 북반구 어디로 내려오느냐에 따라 한파 발생에서 기복이 심해진다”고 말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대로면 미래엔 한파일수 ‘0’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겨울철 기온이 상승하는 게 대세다. 본지가 입수한 기상청의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분석서'에 따르면, 현재 연간 16.9일인 한반도의 평균 한파일수가 21세기 후반기에는 0일로 줄면서 한파라는 말이 사실상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보고서는 온실가스를 획기적으로 감축해 2100년까지 온도 상승을 1.8도로 억제하는 최상의 시나리오(RCP2.6)부터, 한반도의 연평균 기온이 지금보다 4.7도 상승하는 최악의 시나리오(RCP8.5)까지 4단계에 걸쳐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반도의 한파일 수는 최상의 시나리오로 가더라도 연간 16.9일에서 5.2일(21세기 후반기)로 크게 줄어든다. 결빙일수 역시 21일에서 5.6일로 감소한다. 결빙일수는 일 최고기온이 0도 미만인 날을 말한다.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되면 한파일과 결빙일수 모두 0이 된다. 사실상 한파라고 부를 맹추위나 한강이 어는 모습을 볼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최영은 건국대 지리학과 교수는 “지구온난화가 평균 기온을 높일 뿐 아니라, 기후 변동성도 크게 만들고 있다”며 “극한의 추위가 단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지만 2100년으로 가면 한파는 거의 없어지거나 크게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파 대신 고농도 미세먼지 증가
수도권에 첫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된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인근 전광판에 예비저감조치 시행 안내문구가 표시되고 있다. [뉴스1]

수도권에 첫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된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인근 전광판에 예비저감조치 시행 안내문구가 표시되고 있다. [뉴스1]

한편, 기후변화로 한파가 줄어드는 것과 함께 고농도의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날이 많아지고 있다는 점이 새로운 문제로 등장했다.

  
실제로 19일 눈이 내린 뒤로 추위가 풀리기가 무섭게 미세먼지가 다시 기승을 부렸다. 이날 전국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대부분 ‘나쁨(36~75㎍/㎥)’ 수준까지 치솟으면서 수도권 지역에 첫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내려졌다.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기후센터는 지구 온난화로 극지방의 빙하가 녹으면 극지방과 유라시아 대륙의 온도 차가 줄어들기 때문에 풍속이 감소하고 대기가 정체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