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아베,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통화…아베 “납치문제 해결 협력약속”

중앙일보 2019.02.21 00:1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는 27~28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20일 전화통화를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의 해결 노력에 나서 달라고 당부하며 이 문제와 관련한 일본의 입장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
 
아베 총리는 통화 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핵, 미사일,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미국과 일본이 다양한 단계에서 긴밀하게 연대해 가기로 했다”며 “북미 정상회담 후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전화로 회담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듣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에게 납치문제의 조기 해결을 위해 협력해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북한의 핵, 미사일, 납치문제의 해결과 연결돼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핵, 미사일,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밀접하게 (협상) 방침을 조정하겠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협상을 해갈지에 대해 협상을 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신뢰하고 있다. 확실히 백업(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