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국민들 4ㆍ11 잘 몰라"...임시정부 수립일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

중앙일보 2019.02.20 23:17
청와대가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것으로 20일 알려졌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에서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국민들과 함께하기 위한 취지로 4ㆍ11 임시공휴일 지정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3일 오후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린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회 출범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해 7월 3일 오후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린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회 출범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 부대변인은 “현재 여론수렴 등 과정을 거치는 등 검토 중에 있다”며 “최종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내부 여론조사 결과 4ㆍ11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찬성 의견이 대다수여서 추가로 공론화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특히 대한민국의 뿌리가 1919년 수립된 상하이 임시정부에 있다는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국민들이 올해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줄 알고 있으나 임시정부 수립일이 4월 11일이라는 사실은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날을 공휴일로 지정함으로써 임시정부 수립일이라는 것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키는 계기로 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2월 16일 오전 충칭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김자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장등 후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중국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2월 16일 오전 충칭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김자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장등 후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부는 2017년 추석 명절을 맞아 같은해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바 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했다. 이에 따라 당시 추석 연휴는 개천절 및 주말 등을 포함해 최장 열흘에 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2월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건국 100주년이 되도록 우리가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제대로 기념하고 기리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100주년 이 기간 동안 국내에서도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하려고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론조사에서 충분한 휴식이 이뤄지고 소비도 늘어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과반을 넘었다”며 “4ㆍ11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것이 국민들 삶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내부적 의견도 나왔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