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배구, 아시아선수권 예선 이란·싱가포르와 대결

중앙일보 2019.02.20 17:38
여자 배구대표팀이 오는 8월 서울에서 열리는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조별예선에서 이란, 싱가포르와 경쟁한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지난 17일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일정을 마치고 귀국해 인천국제공항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배구협회]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지난 17일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일정을 마치고 귀국해 인천국제공항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배구협회]

 
여자배구 아시아선수권 예선 편성.

여자배구 아시아선수권 예선 편성.

 
여자 대표팀은 19일 태국 방콕 두짓 프린세스 호텔에서 열린 2019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조 추첨에서 A조에 편성됐다. 이번 대회는 총 15개 팀이 4개 조에서 경기를 펼치는데, 한국은 개최국 자격으로 3개 팀이 경쟁하는 A조에 포함됐다. 이번 대회에는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아시아예선 출전권 8장이 걸려있다. 세부 경기 일정은 추후 확정된다.
 
남자배구 아시아선수권 예선 편성.

남자배구 아시아선수권 예선 편성.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은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서아시아국가(오만, 쿠웨이트, 이라크 중 한 팀)와 D조에 편성됐다. 아시아남자배구선수권대회 조별예선은 9월 이란에서 열릴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