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5·18 망언'에 분노 느낀다…폄훼 시도에 맞설 것"

중앙일보 2019.02.20 16:42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의 위대한 역사를 왜곡·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분노를 느낀다"고 20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광주지역 원로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에 대한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저도 함께 맞서겠다"고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이 '5·18 망언'을 직접 거론하며 비판한 것은 지난 18일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 이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광주 어르신들이 추운 날씨에도 5·18 역사 왜곡을 바로잡으려는 모습을 보며 감사한 마음과 함께 송구스러운 마음이 들었다"며 "상처받은 5·18 영령과 희생자, 광주 시민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대통령 취임 직후 5·18 기념식에 참석해 5·18에 대한 정부 입장을 분명하게 천명했다"며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으로, 광주 시민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위대한 역사와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뤄야 할 것"이라며 "5·18이 광주의 지역적인 사건, 지역적인 기념 대상, 광주만의 자부심이 아닌 전 국민의 자부심, 기념 대상으로 승화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참석자들은 5·18 망언에 대한 깊은 유감의 말들을 전했다.  
 
박경린 전 광주YWCA 사무총장은 "너무 마음이 아프고 견디기 힘들었다"며 "울분을 금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선물한 목도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선물한 목도리.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간담회에 참석한 원로들에게 목도리를 선물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