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아 "자녀 학대한 적 없어…남편의 알코올·약물 중독으로 파탄"

중앙일보 2019.02.20 15:45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연합뉴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연합뉴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변호인 측이 이혼 소송 중 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장을 제출한 남편 박모(45)씨에 대해 "두 사람의 혼인관계는 박씨의 알코올 중독 및 약물 문제, 아이들에 대한 무관심과 방치 등으로 파탄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남편의 일방적 허위 주장 납득 어려워
위자료 및 재산분할 우위 점하려는 의도"

조 전 부사장의 변호인 측은 20일 공식입장 자료를 내고 박씨가 주장한 폭언·폭행과 아동학대에 대해 모두 부인했다. 조 전 부사장은 2010년 10월 초등학교 동창인 성형외과 전문의 박씨와 결혼해 쌍둥이 자녀를 두고 있다.
 
조 전 부사장 측은 "그동안 아이들을 위해 대응을 자제해 왔으나. 박씨에 의해 가정사가 공개되고 일방적인 왜곡 주장으로 고소 및 고발까지 이뤄진 이상 더 이상 대응을 미룰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조 전 부사장은 결혼생활 동안 박씨에게 최선을 다했으며 박씨가 알코올과 약물에 빠져 있지 않을 때는 다툰 적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조 전 부사장이 쌍둥이 자녀를 학대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자녀를 학대한 사실이 없다"며 "애정으로 최선을 다하여 돌봤다. 박씨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고 알코올 중독 증세로 잘못 기억한 내용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허위로 주장한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박씨가 주장한 폭언과 폭행도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고소장에서 박씨는 조 전 부사장이 화가 난다는 이유로 "죽어"라고 고함을 지르며 목을 조르고, 태블릿PC를 집어 던져 엄지발가락 살점이 떨어져 나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부사장 측은 "박씨는 결혼 전부터 공황장애를 앓고 있었고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문제를 갖고 있었다. 혼인 생활 이후에도 알코올 중독 증세가 심각해 3회에 걸쳐 입원치료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전 부사장이 술을 못 먹게 하자 박씨는 복도에 있는 소화전에서 몰래 소주 7~8병 정도를 숨겨두고 마셨고, 집 앞에 쓰러져 경찰서나 119 구급대에 신고된 적도 셀 수 없이 많았다"고 말했다.
 
또 "성형외과 병원 근무 중에도 음주하여 운전기사들이 병원 근처 편의점과 마트를 돌아다니면서 박씨에게 술을 팔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결국 병원을 공동운영하던 원장이 더 이상 박씨와 동업하지 못하겠다고 하여 그만두기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자녀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주게 된 이 상황은 자녀들의 어머니인 조 전 부사장에게 너무 가혹한 것이다. 특히 일방적인 허위 주장에 기초하여 형사 고소 및 고발한 것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 이혼 위자료나 재산분할에 있어 우위를 점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한편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의 남편 박씨는 전날 서울 수서경찰서에 조 전 부사장을 특수상해, 아동복지법 위반 상 아동학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으로 고소했다. 박씨는 지난해 4월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송을 제기하면서 아내의 폭언·폭행을 주된 이혼 청구 사유로 들었는데, 이에 더해 처벌까지 요구한 것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