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반대만 하는 건 무책임의 극치"

중앙일보 2019.02.20 14:07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민주노총을 겨냥해 작심 비판을 했다. 20일 탄력근로제 확대 합의 내용을 설명하면서다.
 

기자 간담회에서 민주노총 작심 비판
탄력근로 합의에 민주노총 "개악" 주장
김 위원장 "투쟁으로 안 된다. 역사가 가르쳐준다"
"책임있는 노동단체로서 절박한 심정으로 대화"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회적 대화의 길이 열려 있고, 참여할 수 있는 데도 반대만 하는 것은 무책임의 극치"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이 전날 탄력근로제 확대 시행에 노사정이 합의하자 "명백한 개악이다. 총파업으로 분쇄하겠다"고 비판한 데 대한 반박이다.
 
김 위원장은 "정치권에서 2월 국회 처리를 예고한 상황에서 마냥 반대만 할 수 없었다"며 "합의가 안 된 가운데 국회에서 처리되면 최악의 내용으로 개악될 가능성이 높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대 투쟁을 해서 개악을 막을 수 있다면 한국노총도 그 길을 가겠지만, 역사는 그것이 잘못됐다는 것을 우리에게 가르쳐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 노동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 노동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와 관련된 법안 처리를 예로 들었다. 그는 "당시 노사 간 합의가 가능했음에도 합의가 깨지고 최악의 내용으로 최저임금법이 개악되는 과정에 민주노총의 합의 반대가 있었다는 사실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이 과정을 또다시 되풀이하는 것은 책임 있는 노동단체의 모습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노총은 많은 고민 속에 책임 있는 노동단체로서 2000만 노동자의 건강권과 권리를 지켜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사회적 대화에 나섰다"고도 했다.
 
경영계의 협상 태도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사용자들은 협상이 깨져도 정치권이 알아서 해 줄 것으로 믿고 무책임한 태도로 협상에 임했다"고 비판했다. 이런 상황에서 "막판 이틀 간 밤을 새는 집중 논의로 건강권 문제와 임금보전문제에 대해 양보를 이끌어냈다"고 소개했다.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wol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