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영호에 사과한 류지혜 "나 같은 사람 편견없이 봐주면 안되겠나"

중앙일보 2019.02.20 13:03
[사진 류지혜 인스타그램]

[사진 류지혜 인스타그램]

아프리카 채널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한 레이싱모델 겸 아프리카TV BJ 류지혜(30)가 2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한번 전 프로게이머 이영호(27)에게 사과했다.
 
류지혜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나는 힘들게 아빠 없이 자랐다. 나중에 커서 모델이 되겠다고 했고 4회의 대회를 나가서 보여드렸다. 오래 사귄 남자친구도 있었지만, 이 일 하면서 헤어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류지혜는 "그리고 서울에서 처음 누군가에게 반했다. 그 사람이 이영호다. 3살 차이 견디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왜 헤어졌냐고 하던데, 그건 내가 배려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 저 같은 사람도 이럴 수 있구나 편견 없이 봐주면 안 되겠느냐. 새 아빠에 이혼과 가난, 외로움과 결핍이 있던 아이가 여러분의 사랑을 받으면서 나 스스로 만족해 사는 거라고"라고 덧붙였다.  
 
류지혜는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지만 후회하지 않는다. 감사하다. 영호가 잘못한 건 없다. 낙태는 나 혼자 한 일이다. 앞으로 친구로 잘 지내고 살 거다. 팬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사진 아프리카TV]

[사진 아프리카TV]

앞서 류지혜는 아프리카 채널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고 "그 당시 감정이 격해져서 옳지 않은 표현을 했다"며 "(이영호는) 순수한 시절에 너무 깊이 사랑했던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에 대해서는 제가 술을 마시고 실수를 한 점 너무 죄송하다"면서 "정말 미안하고 깊이 사랑했던 사람이라서 저도 모르게 제 가슴 한켠에 그 마음이 남아있었던 거 같다"고 사과했다.  
 
류지혜는 지난 19일 아프리카TV 'BJ남순' 방송에서 이영호의 아이를 낙태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영호는 자신의 인터넷 방송을 통해 "(류지혜와) 8년 전에 만났던 건 맞다"면서도 "어느 날 아기를 지우고 왔다고 갑자기 말하더라. 근데 그게 진짜인지는 모른다"고 해명했다.
 
이후 논란이 계속되자 류지혜는 "난 이제 죽어"라며 "스틸녹스(수면제 일종) 28일치 받았어 안녕 더 행복할 수 있었는데 그냥 내 벌이라 생각할게"라고 게재한 바 있다.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류지혜는 자택에서 무사히 발견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