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외무상 "트럼프 '노벨평화상' 수상 거론은 시기상조"

중앙일보 2019.02.20 12:00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였다.
 
20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아베 신조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수상 후보로 추천한 데 대해 "자격 여부를 떠나 북미협상이 더 진전돼 북한이 비핵화 또는 미사일 폐기를 실현한 경우엔 당연히 받을 만한 게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다만 지금 북미협상 상황을 보면 안타깝게도 아직 비핵화의 진전이 없다"며 현재로선 트럼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거론하긴 이르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중단'에 따른 한반도 긴l장 완화를 이유로 아베 총리로부터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아베 총리, 농담이죠?’라는 이례적인 제목의 사설을 실었으며, 아사히 신문은 ‘대미 추종이 지나치다’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아베에 대해 “줄곧 트럼프 대통령의 환심을 사려는 자세를 보이더니 이제 노벨평화상 추천까지, 놀랍다”고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8일 중의원 예산위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추천한 게 사실이냐’는 질문에 “노벨위원회는 추천자와 피추천자를 50년 동안은 밝히지 않도록 하고 있다. 언급을 자제하겠다”고 했다. 그러다 ‘보도가 사실이 아니냐’는 추궁에 “사실이 아니라는 말은 아니다”라고 추천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