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출금리 올라도 고객은 걱정 마세요"…신종 대출상품 3월 출시

중앙일보 2019.02.20 12:00
앞으로 대출금리가 크게 오르더라도 대출자의 부담은 급증하지 않도록 조절하는 금융상품이 나온다. 다음 달 18일부터 15개 은행에서 판매에 들어가는 ‘금리상승 리스크 경감형 주택담보대출’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20일 금융위원회와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은행에서 변동금리 대출을 받은 고객이 금리 상승에 대비할 수 있도록 월 상환액을 고정하거나 금리 상승폭을 제한하는 대출상품이 출시된다.
 
이 중 ‘월상환액 고정형’은 금리 상승으로 이자 상환액이 증가할 경우 원금 상환액을 줄여 고객이 부담하는 월 상환액의 총액을 유지하고 남은 원금은 만기에 정산하는 방식이다.
 
월 상환액의 고정기간은 10년으로 하되 고정기간이 경과하면 변동금리로 전환하거나 월 상환액을 다시 계산해서 정할 수 있다. 
 
기존의 대출금을 증액하지 않고 대출상품만 갈아타는 경우에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산정 대상에서 제외된다. 10년간 대출금리 상승폭은 최대 2%포인트로 제한된다.
 
이 상품에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이 상품을 선택한 고객은 기존 대출보다 다소 많은 이자를 내야 하는 조건을 감수해야 한다.
 
은행에 따라 기존 대출금리에서 0.2~0.3%포인트의 가산금리를 물릴 수 있어서다. 시중금리 변동에 따른 위험을 고객이 아니라 은행이 져야 하는 상품 구조 때문이다.
 
다만 부부 합산 연소득 7000만원 이하면서 집값이 6억원 이하인 서민 고객에 대해선 대출금리를 0.1%포인트 깎아주기로 했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금리 상한형’ 주택담보대출 상품도 나온다. 대출 고객의 상환 부담이 갑자기 커지지 않도록 연간 금리 상승폭을 최대 1%포인트로 제한하고, 5년간 금리 상승폭은 최대 2%포인트로 묶는 상품이다.
 
별도의 대출을 새로 실행하지 않고 기존의 변동금리 대출 고객이 5년간 ‘금리상한 특약’을 선택할 수 있다. 이 경우 고객들은 추가 비용을 내야 한다. 은행에 따라 기존 대출금리보다 0.15~0.2%포인트의 가산금리를 적용할 수 있어서다.
 
금융위는 저금리 상품을 특약으로 지원하는 점을 고려해 부부 합산 연소득 7000만원 이하, 집값 6억원 이하 대출 고객에게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