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시·한국과학창의재단 ‘비스킷 프로젝트’ 20팀 선발

중앙일보 2019.02.20 09:30
부산시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최하고, 부산패브릭메이커랩과 부산디자인센터, 소공인특화지원센터,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패션메이커 지원사업 ‘비스킷 프로젝트’의 선발 결과가 18일에 발표됐다.
 
 
주관기관인 부산패브릭메이커랩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비스킷 프로젝트’에는 총 196팀이 신청했으며, 그중 20팀이 약 1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선발되었다. 최종 선발된 팀은 △지키빌(폐지를 활용한 업사이클링 잡화제품) △코아방(한국 전통공예기법을 사용한 신발) △바오밥살롱(폐플라스틱에서 추출한 원사로 제작한 의류) △타나크라프트(네팔 전통패턴을 활용한 창작디자인 가방) △바이몰로(강아지에게 편안함을 주는 목줄) 외 총 20팀이다.  
 
한편 ‘비스킷 프로젝트’는 패션계 종사자를 위한 지원 사업으로, 시장진출과 판로지원을 목표로 지자체와 유관기관들이 공동으로 아이디어부터 시제품제작 및 시장진입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비스킷 프로젝트’에 선발된 팀은 △크라우드 펀딩 컨설팅 및 시제품 제작비 지원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온·오프라인 마케팅 지원 △우수 프로젝트 대상 해외 플리마켓 1박2일 입점 지원 △판로 지원 상담 및 기타 창업 지원 관련 사업 가점 부여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비스킷 프로젝트’에 선발된 팀은 부산지역 메이커스페이스인 ‘부산패브릭메이커랩’을 기반으로 디자인, 브랜딩, 시제품 제작 지원 등의 지원을 받아 오는 3월 말 이후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를 런칭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우수한 성과를 보인 개인/팀은 추후 해외 플리마켓 입점 기회 제공 등 국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지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한편, 부산패브릭메이커랩은 2018년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한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사업’에서 선정된 패션분야 메이커스페이스로 본 프로젝트 이외에도 패션 메이커들을 위해 자체 교육 및 지원 프로그램 운영, 패션 유관기관 및 전문랩 연계 등을 통해 다양한 메이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비스킷 프로젝트’에 관한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과학창의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