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합법 체크리스트라니···조윤선은 감옥 왜 갔었나"

중앙일보 2019.02.20 09:24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0일 현 정부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뻔뻔함은 상상을 초월한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련 기사를 링크하며 “보수정권에서 이런 일이 있었으면 게거품 물고 청와대의 월권이라고 공격했을 텐데, 청와대가 시킨 일임이 백일하에 드러나자 ‘부처와 청와대의 협의는 지극히 정상적인 업무 절차’, ‘합법적인 체크리스트’라고 말하고 지나가려고 한다”고 썼다.  
 
이어 그는 “도대체 그런 논리라면 조윤선 장관은 왜 감옥에 간 거고 블랙리스트 사건은 왜 이슈화시킨 거냐”면서 “합법적인 체크리스트랜다. 아후…”라고 덧붙였다.  
 
전날 청와대는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표 제출 현황을 청와대에 보고한 정황이 드러난 것에 대해 부처와 청와대의 협의는 지극히 정상적인 업무절차”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부처가 산하 공공기관 관리·감독 차원에서 작성한 각종 문서는 통상 업무의 일환으로 진행해 온 ‘체크리스트’”라며 “장관은 ‘국정철학’의 실현을 위해 산하 기관 인사, 업무 등 경영 전체에 대한 포괄적 관리·감독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따라서 환경부의 일부 산하 기관에 대한 감사는 적법한 감독권 행사”라며 “특히 산하 기관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도록 돼 있는 만큼 부처와 청와대의 협의는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