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19 JD파워 자동차 내구성 만족도

2019 JD파워 자동차 내구성 만족도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미국의 자동차 전문 시장조사업체 JD파워의 내구성 조사에서 순위는 동반 하락했지만, 각각 8위와 10위로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JD파워의 2019년 내구성 조사(VDS)에 따르면 현대차는 31개 전체 브랜드 가운데 124점으로 공동 8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이 조사에서 2017년 6위, 2018년 7위에 이어 2년 연속 순위가 하락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5위에 오르며 높은 평가를 받았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126점으로 10위를 차지하며 5계단 내려섰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점수는 업계 평균인 136점보다는 크게 낮았다.
 
JD파워의 VDS는 구매한 지 3년이 지난 차량 소유자를 대상으로 최근 1년간 발생한 문제 건수를 설문해 차량 100대 당 문제 발생 건수를 점수로 매긴다. 이 점수는 낮을수록 내구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된다.
 
올해 조사에서 문제 발생 건수가 가장 낮은 브랜드는 렉서스(106점)로 조사돼 8년 연속 1위를 이어갔으며, 포르쉐와 토요타가 108점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쉐보레(115), 뷰익(118), 미니(119), BMW(122), 아우디·현대(124), 기아(126), 인피니티(128), 폭스바겐(131), 메르세데스-벤츠(134), 스바루(136) 등이 업계 평균을 넘었다. 반면 피아트는 249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고, 랜드로버(221)와 볼보(204) 등도 비교적 낮은 품질 만족도를 보였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