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가부 결국…‘아이돌 외모 지침’ 삭제한다

중앙일보 2019.02.20 00:05 종합 6면 지면보기
여성가족부가 최근 ‘걸그룹 외모 지침’이란 논란을 불렀던 ‘성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에서 문제의 아이돌 그룹 사례 등을 수정·삭제하기로 했다.
 

“마른 몸매 하얀 피부 획일적” 표현
여가부 “불필요한 오해 불러 수정”

여가부는 19일 ‘『성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에 대한 추가 설명’ 이라는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불필요한 오해를 야기한 일부 표현, 인용 사례는 수정 또는 삭제해 본래 취지가 정확히 전달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여가부는 ‘성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를 배포했다. 2017년 만든 안내서에 부록으로 가이드라인을 붙여 새로 펴냈다. 책자에는 방송에서 외모나 성 역할 등을 불평등하게 표현하지 말 것을 권고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논란이 된 대목은 ‘획일적인 외모 기준을 제시하는 연출 및 표현’을 지양하자는 부분이다. 가이드라인은 ‘음악 방송 출연 가수들은 모두 쌍둥이?’라는 소제목 아래 “음악방송 출연자 대부분은 아이돌 그룹으로, 음악적 다양성뿐 아니라 외모 또한 다양하지 못하다. 대부분의 아이돌 그룹은 마른 몸매, 하얀 피부, 비슷한 헤어스타일, 몸매가 드러나는 복장과 비슷한 메이크업을 하고 있다. 외모의 획일성은 남녀 모두 같이 나타난다”고 표현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여가부에서 아이돌 너무 획일적인 외모로 방송 출연시키지 마, 이런 지침을 내서, 복장이 똑같다고 그래서 제가 유튜브에 올려 놨는데 트와이스하고 여가부 직원들이 진선미 장관, 문재인 대통령과 찍은 사진을 비교해 봤어요. 트와이스 9명이 머리 색깔이 다 달라요. 사실 지금 외모 획일성을 여가부부터 징계를 받아야 된다. 거기는 염색한 사람도 한 명도 없고 다 검은색 머리에다가…. 그런 여가부가 무슨 외모 획일성을 비판해요”라고 공세를 퍼부었다. 장능인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18일 “최근 인터넷 사이트 접속 검열, 방송 장악 시도에 이어 이제는 외모 통제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여가부는 “방송에서 보여지는 과도한 외모지상주의는 일반 성인뿐만 아니라 아동·청소년에게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분석 결과 지나친 외모의 부각, 획일적이거나 과도한 외모 기준 제시, 외모 지상주의 가치 전파 등이 부정적 사례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방송 제작진이 프로그램 제작할 때 이런 요소들을 고려하는 것이 좋겠다고 제안하는 차원에서 안내서를 작성했다”고 덧붙였다.
 
여가부는 또 이러한 제안이 검열·단속·규제로 해석되는 데 대해 “이는 안내서의 취지를 왜곡하는 것으로, 여가부는 방송 제작을 규제할 의도가 없으며 그럴 권한도, 강제성도 갖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