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디지털 광고비 4조원 돌파…사상 처음으로 방송 추월

중앙일보 2019.02.20 00:03 경제 5면 지면보기
디지털 광고 시장이 사상 처음으로 방송 광고 시장을 추월했다.
 
제일기획은 지난해 국내 총 광고 집행비에서 디지털(모바일·PC) 광고비가 14.4%(이하 전년 대비 2018년 증감률) 성장한 4조3935억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방송(TV·라디오) 광고를 앞질렀다고 19일 발표했다. 디지털이 전파를 누른 것은 광고비 집계 역사상 처음이다. 2016년과 2017년 2년 연속으로 1%대에 머물던 광고 시장은 지난해 4.6% 증가하면서 국내 총 광고 시장은 11조702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광고 시장 파이는 모바일이 키웠다. 지난해 평창 동계 올림픽과 러시아 월드컵,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등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도 호재로 작용했다. 이 밖에 IPTV(17.0%), 교통광고(12.0%) 시장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며 지난해 광고 시장 확대에 기여했다.
 
모바일 광고비는 전 매체 중 가장 높은 성장률(26.4%)을 보이며 2조 8011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광고비의 성장은 검색 광고가 이끌었다. 모바일 광고의 56%가 검색 광고였다. 다만 디지털 광고가 모바일에 집중되면서 PC 광고 시장은 소폭(2%) 감소한 1조 5924억원을 기록했다.
 
매체별 시장 점유율 순위는 전년과 동일했다. 다만 1위(모바일)와 5위(신문) 간의 점유율 격차가 2017년 7%에서 지난해는 12%로 더욱 벌어지면서 광고비 집중 현상이 뚜렷했다. 방송 광고 시장은 3조 9636억원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방송에서는 케이블TV와 종합편성채널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콘텐트 경쟁력에 힘입어 6.4% 성장한 1조 9632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지상파TV는 5.8% 감소한 1조 4425억원이었다.
 
이밖에 옥외 광고(Out Of Home·OOH) 시장의 성장도 눈여겨볼 만하다. 3.2% 증가한 1조342억원으로 집계되면서 ‘무시하기 어려운’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 극장 광고는 2.9% 하락하며 광고비 집계 이후 처음으로 뒷걸음질 쳤다. 제일기획은 올해 광고 시장은 지난해 대비 5.7% 성장해 12조 369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