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열 한은 총재 “제조업 경쟁력에 한국 경제 생존 달렸다”

중앙일보 2019.02.20 00:03 경제 2면 지면보기
자동차와 조선 등 주력 산업 부진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제조업 경쟁력 제고가 우리 경제의 생존 문제”라고 말했다.
 

“국제분업 약화 등 잘 대응해야”

1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이 총재는 산업계 관계자들과 만나 “제조업을 둘러싼 경쟁 환경이 더 치열해지고 있다”며 “이러한 환경의 변화가 한국에 우호적으로 보기는 어렵지만 적절한 대응전략을 통해 우리 제조업이 재도약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조업이 뒷받침되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수 없으며 제조업의 경쟁력을 제고해나가는 것은 이제 우리 경제의 생존 문제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서광현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최형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 임승윤 한국석유화학협회 상근부회장, 김태년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전무, 장윤종 포스코경영연구원장, 염용섭 SK경제경영연구소장 등 국내 주력산업을 대표하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총재는 “최근 제조업 분야에서 새롭게 등장하는 스마트 팩토리, 정보기술(IT) 융합, 글로벌 가치사슬, 리쇼어링 등 용어는 제조업과 그 주변 환경의 구조적 변화가 다방면에서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업종 간 벽이 무너지고 있는 상황도 언급했다. 이 총재는 “제조업 내 업종 간, 그리고 제조업과 서비스업 간 전통적인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제조업체들은 동종 기업뿐 아니라 과거 경쟁 관계가 아니었던 여타 업종 또는 서비스업 영위 기업과도 새로이 경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참석자들은 “업종 간 경계가 무너지는 등 제조업 환경이 구조적으로 변화하는 만큼 이에 걸맞게 기존 규제를 신속히 합리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제조업을 둘러싼 대외 환경 변화에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이 총재는 “글로벌 가치사슬 확대 과정에서 생산기지 역할을 했던 아시아 주요국의 내수 비중이 커지고 보호무역 기조가 강화되면서 국제분업 유인이 약화했다”며 “제조업을 둘러싼 글로벌 가치사슬이 약화되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독일과 미국 등 주요국은 수년 전부터 제조업의 중요성을 재인식하고 경쟁력 강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