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손혜원 의혹' 문화재청·목포시청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9.02.19 18:40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있는 검찰이 19일 정부대전청사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를 전격 압수수색하고 있다.김성태 기자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있는 검찰이 19일 정부대전청사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를 전격 압수수색하고 있다.김성태 기자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무더기 매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19일 오전 9시쯤 대전광역시에 있는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와 기획재정담당관실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또 목포시청 도시발전사업단의 도시재생과·도시문화재과 사무실도 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문화재청과 목포시청 자료들을 임의 제출을 받을 수 없어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을 했다”며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손 의원을 소환할지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지낸 손 의원은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이 문화재로 지정되기 전인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친척과 지인 명의로 건물 10여채 이상을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문화재 지정 업무를 하는 문화재청은 문화체육관광위 소관 기관이다.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지난 23일 전남 목포 역사문화거리 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지난 23일 전남 목포 역사문화거리 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검찰이 압수수색한 목포시청 도시발전사업단의 도시재생과·도시문화재과는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공모사업’ 구역을 최초로 지정한 곳이다. 자유한국당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는 손 의원이 해당 구역에 자신과 관련된 부동산을 포함하도록 압력을 행사하는 등 직권을 남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목포시는 “문화재 지정은 개인의 의견이나 영향력에 의해 좌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목포시는 지난해 2월 19일 최초 사업구역을 채택한 후 그해 4월 문화재청 자문위원회에 전문가 컨설팅을 받아 최종 사업구역을 확정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지난 1월 자유연대 등 5개 시민단체가 손 의원을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로 대검에 고발한 사건과 서민민생위 시민단체가 손 의원을 직권남용·공무상비밀누설죄 등으로 고발한 사건 등을 병합해 수사 중이다.
 
손 의원은 “미공개정보 활용 의혹은 허무맹랑하고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땅과 건물은 조카 등이 산 것이고 목포 문화재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박해리·이가영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