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내가 5·18 유공자 된 이유는…"

중앙일보 2019.02.19 16:4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이 5·18 유공자가 된 배경을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광주에 있지 않았던 이 대표가 어떻게 유공자가 됐냐고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한 답을 직접 내놓은 것이다.
 
이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본인을 둘러싼 5·18 유공자 논란을 어떻게 보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 대표는 "(당시 광주가) 고립된 상황 깨기 위해 서울이나 다른 데서 시위했던 그룹이 여럿 있다"며 "이들이 나중에 다 광주에 관해 유죄 판결 받고 수형 생활하고 광주 유공자로 분류됐는데 저도 그런 케이스"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정치인 중에서 5·18 유공자 많지 않다. 당에선 저와 설훈, 민병두 의원 등"이라며 "(이들은) 광주 현지에서 5·18 때 희생당했거나 활동한 게 아니고, 당시 광주가 고립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인으로서 유공자가 된 분들은 구속 기간에 따른 국가배상이 자동적으로 나오는데 그렇게 해서 배상금 받은 게 있다"며 "(그 외에 보상은) 그 당시 고문으로 인해 어딘가 몸이 아프거나 하면 의료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는 정도"라고 했다. 이어 "저도 그때 고문당했지만 병이 나거나 한 게 아니기에 의료혜택 받거나 연금 받는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자꾸 한국당 쪽에서 (내가 배상을) 몰래 받은 것처럼 뉘앙스를 풍기는데 그렇지 않다"고 했다. 
 
[사진 추미애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추미애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앞서 5·18 유공자라는 소문이 있었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명백한 가짜뉴스다. (나는) 5·18 유공자가 아니다. 오히려 가슴 아픈 역사에 직접 동참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으로 살고 있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진태 의원은 14일 오전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말 5·18로 피해를 당한 분들은 당연히 존중받고 보상받고 해야 되는데 이런 정치권 인사가 무슨 어떤 석연치 않은 경위로 거기(유공자 명단에) 들어가 있다면 그런 분들은 좀 가려내는 것이 정말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