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봇 팔에 도구 바꿔 끼우면 요리 도와주는 '삼성봇 셰프' 나왔다

중앙일보 2019.02.19 12:00
삼성전자가 요리와 청소 등 가사를 돕는 새로운 로봇 기술을 공개하며 미래의 홈 비전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18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인 'KBIS 2019' 개막에 앞서 '삼성 테크놀로지 쇼케이스'를 공개했다. 
 
 로봇 팔에 다양한 도구를 바꿔 장착하면 식재료를 자르고 섞거나 양념을 하는 등 다양한 요리 보조 기능을 지원하는 삼성봇 셰프. [사진 삼성전자]

로봇 팔에 다양한 도구를 바꿔 장착하면 식재료를 자르고 섞거나 양념을 하는 등 다양한 요리 보조 기능을 지원하는 삼성봇 셰프. [사진 삼성전자]

쇼케이스에서는 주방에서 요리 보조 기능을 수행하는 팔 모양의 '삼성봇 셰프(Samsung Bot Chef)'와 집 안 구석구석을 청소해주는 '삼성봇 클린(Samsung Bot Clean)', 채소를 직접 재배할 수 있는 냉장고인 '셰프 가든(Chef Garden)' 등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삼성봇 셰프는 일반 사용자뿐만 아니라 손이나 팔이 불편한 사람들도 편리하게 요리를 할 수 있도록 고안된 팔 모양의 로봇이다. 로봇 팔에 다양한 도구를 바꿔 장착하면 식재료를 자르고 섞거나 양념을 하는 등 다양한 요리 보조 기능을 지원한다. 
 
삼성봇 클린

삼성봇 클린

또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청소를 해 주는 '삼성봇 클린'도 선보였다. '삼성봇 클린'은 공간인지센서인 라이다(LiDAR)를 탑재해 집 안 구석구석을 빠짐없이 청소해주며, 표정을 통해 청소 상태와 동작 모드를 알려 준다. 이밖에 집안 곳곳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오염된 곳을 감지하고 직접 돌아다니면서 공기 질을 정밀하게 관리해 주는 '삼성봇 에어 (Samsung Bot Air)'도 전시했다.  
 
 허브류, 루꼴라와 같은 소형 야채를 재배할 수 있게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온도·습도·조도 등을 조절해 식물생장 주기에 따른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 주는 냉장고 '셰프 가든'. [사진 삼성전자]

허브류, 루꼴라와 같은 소형 야채를 재배할 수 있게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온도·습도·조도 등을 조절해 식물생장 주기에 따른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 주는 냉장고 '셰프 가든'. [사진 삼성전자]

'셰프 가든'은 최근 건강한 먹거리를 강조하는 '농장에서 식탁까지(팜 투 테이블·Farm-to-Table)'의 트렌드를 반영한 냉장고다. 집에서 직접 바질과 같은 허브류, 루꼴라와 같은 소형 야채를 재배할 수 있게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온도·습도·조도 등을 조절해 식물생장 주기에 따른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 준다. 또 소비자가 재배한 채소들로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음식 레시피까지 제안해 주기도 한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삼성전자는 소비자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과 인공지능 플랫폼을 연구 중"이라며 "앞으로 차별화된 인공지능 기술과 디자인 경쟁력으로 미래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