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머리 짧아 ‘왕따’ 당하는 제자를 위한 선생님의 선택

중앙일보 2019.02.19 10:04
남자아이처럼 짧은 머리 때문에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는 여자아이를 본 담임 교사의 과감한 결단이 화제다.  
 
미국 텍사스주 윌리스 메도어 초등학교 유치원 교사인 섀넌 그림(왼쪽)이 소년처럼 짧은 머리 때문에 놀림을 받던 제자 프리실라 페레즈를 응원하기 위해 같은 헤어스타일과 머리띠를 하고 웃고 있다. [사진 미국ABC '굿 모닝 아메리카' 방송 캡처]

미국 텍사스주 윌리스 메도어 초등학교 유치원 교사인 섀넌 그림(왼쪽)이 소년처럼 짧은 머리 때문에 놀림을 받던 제자 프리실라 페레즈를 응원하기 위해 같은 헤어스타일과 머리띠를 하고 웃고 있다. [사진 미국ABC '굿 모닝 아메리카' 방송 캡처]

16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는 텍사스주 윌리스 메도어 초등학교 유치원에서 2년 차 교사로 일하고 있는 섀넌 그림(31)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림이 담당하는 반 학생인 프리실라 페레즈(5)는 소년처럼 머리카락을 짧게 자른 이후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았다. 학기 초만 해도 유치원에 오는 걸 즐거워하던 아이였지만 놀림을 받은 후부턴 학교에 더는 오고 싶어하지 않았다.
 
페레즈를 괴롭히는 아이들을 혼내는 방법도 있었지만 그림의 선택은 달랐다. 그는 페레즈의 눈물이 모두에게 교훈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림은 겨울방학이 끝나자 긴 머리카락을 페레즈처럼 짧게 자르고 학교에 출근했다. “선생님 어때? 예쁘지 않아?”
 
그림은 놀라는 아이들에게 “남학생이 여학생처럼 머리를 기를 수도 있고, 여학생이 남학생처럼 머리를 짧게 깎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페레즈에겐 이렇게 말했다. “긴 머리든 짧은 머리든 중요하지 않아. 중요한 건 내면이야.”
 
[사진 윌리스 초등학교 페이스북]

[사진 윌리스 초등학교 페이스북]

그림은 내친김에 페레즈와 똑같은 머리띠도 맞췄다. 또 등원이 두려웠을 것임에도 용기를 가지고 계속 유치원에 나온 페레즈를 ‘이달의 학생’으로 뽑았다. 페레즈는 그림을 ‘자신의 영웅’으로 뽑으며 메달을 선물했다. 
 
그림은 “이번 일을 통해 아이들이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소중한 교훈을 얻었다”고 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