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닝썬 애나 "압수된 건 고양이 안약·세제···마약 의혹 억울"

중앙일보 2019.02.19 09:11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있는 중국인 여성 '애나'가 1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있는 중국인 여성 '애나'가 1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일명 ‘애나’로 불리며 마약을 공급했다는 의심을 받는 직원인 중국인 여성 A씨(26)가 18일 억울함을 호소했다.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다.
 
A씨는 “담배도 안 피운다. 마약을 팔거나 준 거는 전혀 없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정말 억울하다”고 했다.
 
경찰이 A씨 자택에서 압수한 액체와 가루 등에 대해선 “(경찰이) 고양이 안약과 흰색가루 세탁 세제를 가져갔다”고 주장했다.
 
앞서 17일 오전 A씨 자택을 압수수색해 성분 미상의 액체 및 병과 흰색 가루를 확보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맡겼다.
 
A씨는 16일 오전부터 14시간가량 받은 경찰 조사에서 마약 유통과 투약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다시 불러 추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