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K 간 민주당 김경수 구하기

중앙일보 2019.02.19 00:04 종합 3면 지면보기
이해찬 대표(앞줄 왼쪽 다섯째)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8일 ‘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대표(앞줄 왼쪽 다섯째)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8일 ‘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8일 경남을 찾았다. 당 지도부는 예산 지원 약속과 김경수 경남지사 판결의 부당성을 강조하며 동요하는 경남 민심을 붙잡으려 했다.
 

이해찬 창원서 최고위 “경남 예산 지원”
김 법정구속한 법원 비난 “보석이 상식”

민주당은 이날 오전 경남 창원 경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올해 첫 예산정책협의회를 겸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해찬 대표는 “얼마 전 (김 지사) 면회를 다녀온 분 이야기를 들으니 경남 도정 공백에 대한 우려가 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예산정책협의회 첫 회의를 경남에서 열어 우리 당이 행정을 뒷받침해 주는 역할을 해야겠다 싶어 오늘 여기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이 이 지역의 가장 오래된 균형발전 숙원사업인데, 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드디어 받아 사업시행 단계가 시작됐다. 기본 설계를 빨리 해서 조기 착공할 수 있도록 당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경남은 최근 남부내륙고속철도(김천~거제)의 조기 추진을 주장하며 올해 80억원이 반영된 사업 예산을 500억원까지 증액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경남이 올해 5조4090억원의 국비 확보 목표를 갖고 있는데 (당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후엔 창원 경남경제인총연합회 사무실에서 ‘김경수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대표단’과 면담을 하고 “현직 도지사를 법정 구속한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결과”라며 재판부를 비판했다.  
관련기사
 
이어 “김 지사는 오는 20일쯤 보석을 신청할 것이다. 정상적인 법원이라면 도정에 차질이 없도록 결정하는 게 상식인데 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통상 9월 정기국회 직전 열던 예산정책협의회를 2월로 앞당기고, 첫 회의를 경남에서 연 것은 김 지사 구속 이후 경남의 민심 이반이 정부·여당에 위기로 다가오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갤럽이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PK(부산·경남) 지역 지지율은 나란히 29%를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 집권 이후 첫 동률이다.  PK의 지지율 하락이 심상치 않자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부산을 찾아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 가능성을 시사했고, 다음날인 14일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남도청을 찾아 주요 현안을 직접 챙겼다. 민주당은 19일에는 당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위원회’ 주최로 김 지사의 1심 판결문을 분석하고, 판결의 부당성을 알리는 기자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