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케이 “일본인 77% 한국인 신뢰할 수 없다”

중앙일보 2019.02.19 00:02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한일 간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사격 레이더 조준 논란 등으로 외교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일본인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한국을 신뢰할 수 없는 국가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산케이 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보수 논조의 산케이와 후지TV FNN이 16~17일 실시한 한일 관계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일본인 77.2%가 이처럼 한국에 대한 불신감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는 한국을 “신뢰할 수 있다”는 회답 13.9%에 비해 5배 이상 높은 수치다.
 
산케이는 레이더 조준과 강제배상 판결에 더해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 등에서 관계 개선보다는 악화를 바라는 것 같은 우리 측 분위기가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지적했다.
 
여론조사에서 문희상 의장이 위안부 문제의 해결에는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사죄가 필요하다며 일왕을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로 평한 것에 대해선 82.7%가 “발언을 철회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위안부 문제가 수습되지 않는 것은 “한국 측”, “굳이 말하면 한국 측”에 문제가 있다고 답한 비율도 67.7%에 달했다.  
 
“한일 양국 모두에 문제가 있다”는 26.7%, “일본 측”이나 “굳이 말하면 일본 측”에 문제가 있다는 3.7%에 불과했다.
 
여론조사를 한 산케이신문이 극우 성향의 독자들이 많은 곳이기는 하지만,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한국을 향해 펼치고 있는 비판 공세가 여론에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아베 총리 내각 지지율은 43.9%로 1월 19~20일 실시된 지난번 여론조사 때보다 4.0%포인트 올라갔다. 다만 ‘지지하지 않는다’는 부지지율도 42.9%로 3.7%포인트 상승했다.
 
한편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제2차 정상회담에 관해서는 일본인 16.9%만이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진전을 보일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대답은 76.5%에 이르렀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서도 일본인 72.1%는 진전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기대한다”는 24.4%에 그쳤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