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좀비 맞선 억척 임산부 역 엄지원 "뻔한 모성애 연기는 싫었죠"

중앙일보 2019.02.14 15:01
13일 개봉한 좀비 코미디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에서 좀비에 맞선 억척스런 맏며느리 역을 맡은 엄지원.[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13일 개봉한 좀비 코미디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에서 좀비에 맞선 억척스런 맏며느리 역을 맡은 엄지원.[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처음 재미를 붙인 좀비물이 ‘워킹데드’였어요. 사람이 그런 기괴한 동작을 한다는 것 자체가 신기했죠. 좀비 머리에 총을 쏘는 잔혹한 묘사가 충격적이지만 신선했어요.”
13일 개봉한 좀비 코미디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으로 개봉 전 만난 주연배우 엄지원(42) 얘기다.  
 
좀비란 죽었다가 되살아난 시체. 떼 지어 다니며 사람을 물어 좀비로 만든다. 원래 좀비물을 즐기느냐고 했더니 그는 ‘월드워Z’ ‘웜바디스’ ‘부산행’ 등 이제껏 본 좀비 영화 제목을 줄줄댔다. 미국 드라마 ‘워킹데드’는 “시즌1을 앉은 자리에서 다 볼 만큼” 빠졌단다. 이번 영화는 “좀비의 전형성을 벗어난 귀엽고 엉뚱한 정서가 좋았다”고 했다.  
 
"내추럴한데 내추럴하지 않은 자연스러움"
새 코믹 좀비물 '기묘한 가족'(14일 개봉) 주연을 맡은 엄지원을 지난 8일 서울 삼청동에서 만났다.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새 코믹 좀비물 '기묘한 가족'(14일 개봉) 주연을 맡은 엄지원을 지난 8일 서울 삼청동에서 만났다.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그의 말처럼 ‘기묘한 가족’은 여느 잔혹한 좀비물과는 조금 다르다. 충청도 시골 일가족이 난데없이 나타난 좀비 청년(정가람)으로 인해 우스꽝스러운 소동에 휘말리는 블랙 코미디다. 그가 연기한 남주는 임신한 몸으로 누구보다 맹렬하게 좀비에 맞서는 이 집안의 억척 맏며느리. 도회적이고 새침해 보였던 기존 이미지와 딴판이다. “엄지원 같지 않은 다른 얼굴”을 만들기 위해 오랜 시행착오를 겪었단다.  
 
“감독님은 제 영화 ‘소원’(2013) 같은 시골 여자 느낌을 생각하셨는데 그건 이미 해봤잖아요. 동떨어진 곳에 사는 사람 모습은 뭘까, 하며 피부 톤을 그을리고 기미 분장을 했죠. 뽀글머리는 여의도에 유명하단 가발 집을 찾아가서 온갖 피팅을 다 해보고 겨우 찾아냈어요. 내추럴한데 내추럴하지 않은(웃음) 이상한 자연스러움을 바랐거든요. 충북 보은에서 한 달간 촬영했는데 동네 시장에서 조끼도 사 입었죠. 충청도 말투를 익히려고 배우들과 평소에도 사투리로 대화했고요. 망가진단 생각은 한 번도 안 했어요. 상상했던 인물에 근접하게 만들어가는 작업이 즐거웠어요.”
 
그는 “사실 남주 같은 면이 작게나마 제 안에도 있다”며 웃었다. “영화 전체에서 남주 대사가 A4 용지로 다 합쳐도 한장이에요. 말하기가 귀찮아서 안 한단 설정인데 실제 저도 말수가 적거든요. 극 중 남주처럼 평소 신경 안 쓰면 팔자로 걷는 편이고요.”
 
"감정 소모 많았던 '미씽' 이어 코미디로 힐링"
'기묘한 가족'에서 엄지원이 연기한 남주(가운데)와 시동생 해걸(이수경), 남편 준걸(정재영)의 모습. 이들은 냄비, 청테이프 등 살림살이를 총동원해 좀비에 맞선다.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기묘한 가족'에서 엄지원이 연기한 남주(가운데)와 시동생 해걸(이수경), 남편 준걸(정재영)의 모습. 이들은 냄비, 청테이프 등 살림살이를 총동원해 좀비에 맞선다.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시나리오에서 남주의 모성애가 “뻔한 공식처럼” 그려졌던 장면들은 감독과 상의해 수정하기도 했다. “아기를 지켜야 한다는 감정 때문에 남주의 원래 캐릭터가 흐트러지는 건 싫었어요. 시크하다고 해서 엄마가 아닌 건 아니잖아요. 모성애도 남주답게 담백하게 표현하려 했죠.”

 
가장 좋았던 장면으론 후반부 좀비 떼가 춤을 추는 아수라장 속에 폭죽이 터지는 장면을 들었다. “생존이 달린 순간인데 빛을 바라보는 남편 준걸(정재영), 시동생 민걸(김남길), 해걸(이수경)의 얼굴이 다 너무 순수한 표정인 거예요. 동화 같고, 축제 같은 모멘트였죠.”
 
사실 그에게 이런 독특한 작품이 처음은 아니다. 성인들의 섹스 판타지를 코믹하게 그린 영화 ‘페스티발’(2010), 자신이 조선의 국모라 주장하는 푼수 데기 무당 역을 맡은 ‘박수건달’(2012)이 있었다. 판타지 공포물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2015)에선 기이한 비밀을 감춘 기숙학교 교장 역으로 인상을 남겼다. 그에게 연기의 매력은 “작품마다 다른 인물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것”. 여러 장르를 뒤섞고 비튼 이번 영화가 “호불호가 갈릴 줄 예상했으면서도” 출연한 이유다.  
 
“영화 ‘미씽:사라진 여자’(2016) 이후 비슷한 작품이 연달아 들어왔어요. ‘기묘한 가족’은 결이 확연히 달랐어요. 감정 소모가 많았던 전작들과 달리 웃음이 많아 더 좋았죠. (시아버지 역) 박인환 선생님, 재영 오빠처럼 좋은 선배님들과 가족으로 나온단 것도 끌렸어요. JTBC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2012) 때 선배님들과 가족 연기를 하며 정말 따뜻했고 많이 배웠거든요.”
 
영화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에서 일제강점기 학생들이 자꾸만 사라지는 기숙학교의 기이한 교장 역을 맡은 엄지원.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에서 일제강점기 학생들이 자꾸만 사라지는 기숙학교의 기이한 교장 역을 맡은 엄지원.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시청률 부진…좀 더 화제성있는 배우였다면" 
요즘 그는 MBC 수목 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도 출연 중이다. 이유리가 연기한 뉴스 앵커와 몸이 바뀌는 국회의원 아내 역으로 1인 2역을 하고 있다. “이젠 조금 적응했지만, 하루에도 몇 번씩 두 캐릭터를 오가다 보니 촬영 초반엔 빨리빨리 전환이 안 돼 기가 싹 빠질 만큼 힘들었다”는 그는 “유리씨가 저랑 다르게 동적이고 에너지가 많은데, 서로가 해석한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게 굉장히 새롭다. 이 드라마 끝나면 연기 늘 것 같다고 둘이 농담하곤 한다”고 했다.  
 
동시간대 경쟁작에 비해 부진한 시청률을 언급할 땐 눈시울이 잠시 붉어지기도 했다. “제가 조금 더 연기를 잘하면, 좀 더 화제성 있는 배우였다면 작품이 더 빛을 발했을까…. 제가 일을 일찍 시작했잖아요(그는 20대 초 TBC 대구방송 공채 리포터로 방송에 데뷔, 1998년 TV 시트콤 단역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사랑하는 연기를 계속한다는 게 행복하고 감사하지만, 제가 부족하게 느껴질 때도 많거든요. 선배님들이 연기는 할수록 어렵다고 하시는 말씀을 예전엔 잘 몰랐는데 지금은 알 것 같아요.”
 
“나이가 들수록 선택의 폭이 점점 좁아져 배우를 그만둘 수밖에 없는 순간이 올까” 두려울 때가 있다고도 털어놨다. 그러면서 선택받기를 기다리는 대신 직접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기 위해 기획 중인 작품이 있다고 귀띔했다.  
 
“지난해부터 준비하고 있으니까 내년쯤은 알게 되실 거예요. 최대한 오랫동안 사랑하는 배우 일을 하기 위해, 저 자신의 한계치를 깨부수며 작업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