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지은 "미투는 마지막 외침…정의 살아있길"

중앙일보 2019.02.14 08:16
김지은씨가 미투 운동의 주요 쟁점을 분석한 신간 『미투의 정치학』에서 추천사 형식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우상조 기자

김지은씨가 미투 운동의 주요 쟁점을 분석한 신간 『미투의 정치학』에서 추천사 형식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우상조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씨가 "'미투'는 마지막 외침이었다. 이 싸움의 끝에는 정의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씨는 미투 운동의 주요 쟁점을 분석한 신간 『미투의 정치학』에서 추천사 형식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김씨는 글을 통해 "직장 생활을 하면서 개인도 조직도 모두 이기적일 뿐, 정의로움을 찾기 어렵다고 느꼈다"며 "조직을 앞세워 개인을 희생하거나, 오로지 개인만 남게 될 뿐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원한 건 이타적인 예민함이었다. 마지막 희망을 품고,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어 대선캠프에 들어갔다"며 "그러나 성폭력을 당하고, 사람과 세상으로부터 스스로 격리됐다"고 덧붙였다.
 
애초에 김씨는 해당 도서에 미투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정리한 긴 글을 실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남은 재판에 불리한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추천사로 대신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내가 이야기할 수 있는 장소는 아직까지 법원이어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금 깨달았다"고 썼다.
 
책 머리말에도 이 책에 실을 예정이었던 김 씨의 원고 일부가 실렸다.
 
김 씨는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생각했던 충남도청에서의 지난 8개월, 나는 드디어 성폭력에서 벗어났다"며 "내 눈 앞에, 더 이상 그의 범죄는 없다. 폐쇄된 조직 안에서 느꼈던 무기력과 공포로부터도 벗어났다"고 했다. 이어 "다만, 부여잡고 지키려 했던 한줌의 정상적인 삶도 함께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 책은 여성과 소수자에 대한 폭력문제를 연구해 온 모임 '도란스'의 권김현영, 루인, 정희진, 한채윤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비서 성폭력 사건 등을 둘러싼 한국 사회의 미투 운동을 다루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