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드클래스" 손흥민 향한 영국 언론의 '칭찬 릴레이'

중앙일보 2019.02.14 07:57
14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전을 승리로 장식한 뒤 관중들의 환호에 답례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14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전을 승리로 장식한 뒤 관중들의 환호에 답례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도르트문트(독일)를 상대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골을 터뜨린 손흥민(27·토트넘)을 향한 찬사가 끊이질 않았다.
 
손흥민은 14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도르트문트를 맞아 후반 2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왼 측면에서 얀 페르통언이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문을 시원하게 열어젖혔다. 최근 4경기 연속 골이자 시즌 16호 골(컵 대회 포함)이었다. 특히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선 올 시즌 처음 골을 넣었다.
 
14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P=연합뉴스]

14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P=연합뉴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을 향한 영국 언론의 칭찬 릴레이가 이어졌다.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의 골로) 토트넘의 후반전 시작을 알렸고, 홈 팬들을 함성으로 들썩이게 했다"면서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통산 11경기 9골을 넣은 사실도 함께 전했다. 인디펜던트는 "손흥민은 결정적인 수준을 넘어서 월드클래스 수준으로 나아갔다"고 극찬했고, 데일리메일은 "손흥민의 이번 골은 스트라이커로서 확실히 톱이라는 걸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14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P=연합뉴스]

14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도르트문트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P=연합뉴스]

 
텔레그래프는 그룹 비틀즈의 노래인 '히어 컴스 더 선'을 빗대 '히어 컴스 더 손(Here come the Son)'으로 묘사하면서 "발리킥으로 골을 터뜨리면서 이 경기를 더 빛나게 했다"고 전했다. 익스프레스는 "경쾌한 페이스와 훌륭한 움직임으로 토트넘의 가장 큰 위협적인 존재였다"면서 평점 8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