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회장님 주는 세뱃돈 받자” 48층까지 밤새 줄선 직원들

중앙일보 2019.02.14 06:15
12일 중국 광둥성 선전의 텐센트 본사 건물 밖에서 직원들이 회장에게 세뱃돈을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사진 텐센트]

12일 중국 광둥성 선전의 텐센트 본사 건물 밖에서 직원들이 회장에게 세뱃돈을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사진 텐센트]

중국 대표 IT기업 텐센트(騰迅) 그룹 직원들이 마화텅(馬化騰) 회장 등 임원진으로부터 세뱃돈(홍바오·紅包)을 받기 위해 밤을 새며 긴 줄을 섰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봉황망 등에 따르면 전날 중국 광둥성 선전의 텐센트 그룹 본사 건물에는 임원진이 세뱃돈을 나눠준 48층부터 1층까지는 물론 건물 바깥에도 긴 줄이 이어졌으며, 날밤을 새운 직원들도 있었다.  
 
중국에는 새해를 맞이하면 기업 임원이 직원들의 복을 기원하며 세뱃돈이 담긴 붉은 봉투를 주는 풍속이 있다. 중국 설인 춘제 연휴(4∼10일)를 마치고 출근한 직원들은 마 회장 등 임원진의 세뱃돈을 받으려고 줄곧 기다렸다. 가장 먼저 줄을 선 직원은 12시간여 전인 11일 오후 8시부터 기다렸으며, 7시간 뒤인 12일 새벽 3시 1번 번호표를 받았다. 건물 앞에서는 직원들이 ‘복(福)’ 자 모양으로 줄을 선 장면도 포착됐다.
 
텐센트는 중국 대표적 IT기업답게 본사에서 홍바오를 받을 수 없는 직원들에게는 메신저인 웨이신(微信·위챗)이나 큐큐(QQ)를 통해서도 홍바오를 보낸다. 온라인으로 200위안(약 3만2000원)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일반 직원이 회장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는 드물기 때문에 대부분 직원이 회장에게 직접 홍바오를 받은 것을 선호한다. 때문에 전날부터 날밤을 세워 줄을 서는 일이 벌어지는 것이다. 상당수는 홍바오 외에도 마 회장의 덕담을 직접 듣기 위해 줄을 선 것으로 알려졌다.
 
맨 먼저 줄을 선 이 여직원은 동영상에서 “입사한 지 6개월 됐다”면서 “일등을 해 가장 먼저 받고 싶었다. 마 회장을 보고 악수하고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기 때문에 줄을 섰다. 새해에는 복을 더 많이 받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직원은 “나는 마 회장으로부터 100위안(약 1만6000원)을, 다른 세 명의 임원으로부터 각각 50위안(약 8000원)을 받았다”면서 “내가 알기로는 마 회장은 항상 100위안을 주고 다른 임원진은 100위안이나 50위안을 주는 것 같다”고 전하기도 했다.
 
2017년 기준 텐센트 직원은 약 4만5000명이다. SCMP는 텐센트 측이 얼마나 많은 직원이 줄을 섰고, 세뱃돈을 총 얼마나 줬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직원들은 평균적으로 200위안의 홍바오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