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北김정은, 3~4월 서울 올까…“경호 준비” 보도에 靑 “사실무근”

중앙일보 2019.02.14 06:14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 이틀째인 지난해 9월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9월 평양공동선언문’에 서명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 이틀째인 지난해 9월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9월 평양공동선언문’에 서명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는 이달 말 베트남에서 열릴 2차 북미정상회담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추진하기 위해 구체적인 경호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출입기자단에 “청와대 경호처가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 경호대책을 세우고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또 “북측과 답방 일정을 논의하고 있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동아일보는 복수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청와대가 이달 초 김 위원장의 답방 경호대책 마련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국가정보원·경찰 등에 김 위원장 답방 시 이동 동선을 짜는 등 다양한 상황별 경호 시나리오를 점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에 대해선 3월 말에서 4월 초 중 2박 3일 일정으로 북측과 논의 중이라고도 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