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당, 오늘 ‘5·18 폄훼’ 발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징계 결정

중앙일보 2019.02.14 05:43
자유한국당은 13일 중앙윤리위원회를 열어 ‘5·18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왼쪽부터)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한국당은 14일 2차 회의를 열어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3일 중앙윤리위원회를 열어 ‘5·18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왼쪽부터)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한국당은 14일 2차 회의를 열어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4일 중앙윤리위원회를 열고 ‘5·18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최종 확정하기로 했다. 윤리위는 전날 이들에 대한 징계 문제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회의에서 징계 여부 및 수위에 이견이 존재해 14일 오전 7시30분 2차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이어 “14일 아침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전에 윤리위 결정이 통보되면 비대위가 의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강남 모처에서 윤리위를 다시 열어 징계 여부를 확정하고 이어 오전 9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개최, 윤리위의 결정 사항을 의결할 방침이다. 윤리위가 비대위 회의 전까지 결론을 못 내더라도 어떤 식으로든 14일에는 징계 문제를 매듭지을 계획이다.
 
만약 윤리위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중징계를 결정하면 2·27 전당대회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거에 각각 출마한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피선거권을 박탈당해 후보자격을 잃는다.
 
김진태 의원의 경우 ‘5·18 폄훼’ 발언 논란이 불거진 지난 8일 공청회를 공동 주최했을 뿐 공청회에 참석해 발언하지 않은 만큼 상대적으로 낮은 수위의 징계를 받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 의원은 자신이 윤리위에 회부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후보자 신분 보장이 당규에 나와 있다. 따라서 윤리위 회부와 관계없이 전당대회를 완주할 수 있다”며 “당 비대위나 윤리위는 후보에 대한 징계를 보류하고 전대에 영향을 미치는 어떤 행동도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한국당 당규의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규정 7조는 일부 경우를 제외하고는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등록 이후 경선이 끝날 때까지 후보자에 대한 윤리위 회부 및 징계 유예를 규정하고 있다.
 
한국당 윤리위는 당초 13일 오전 여의도 기계회관에서 징계 수위 논의를 위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김 의원 지지자들의 반발에 막혀 장소를 바꾸는 등 숨바꼭질을 하기도 했다. 태극기를 든 김 의원의 지지자 200여명은 회의를 앞두고 한국당 당사 앞으로 몰려들었다. 이후 윤리위가 기계회관에서 열리는 것을 알고 그곳으로 찾아가 시위를 벌였다. 이에 윤리위는 장소를 강남 모처로 바꿔 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졌다. 
 
태극기 부대는 이후 국회 의사당으로 이동해 김 의원의 윤리위 제소 취하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날 ‘007 작전’을 방불케 한 윤리위 회의는 김영종 윤리위원장 등 윤리위원 5명이 참석한 가운데 모처에서 비밀리에 열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