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U, 북한 등 23개국 돈세탁·테러자금지원국 지정…배경은

중앙일보 2019.02.14 00:29
지난 8일 제71주년 건군절을 맞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무력성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노동신문]

지난 8일 제71주년 건군절을 맞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무력성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노동신문]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13일(현지시간) 북한을 비롯해 이란, 시리아 등 23개국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잠정 지정해 발표했다. 이들 23개국은 돈세탁과 테러자금지원을 막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벌이지 않고 있다고 평가받아 명단에 올랐다.
 
명단에 포함된 23개국은 북한한 이란을 비롯해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사모아,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예멘 등이다.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EU 집행위는 EU의 돈세탁방지 규칙을 준수하는 은행들에게 '이번에 지정된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과 거래할 때 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과 관련이 없는지 특별점검을 할 것'을 요구했다.
 
EU는 28개 회원국 및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 명단을 최종적으로 확정하게 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n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