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말 바루기] 옭맬까, 옥죌까

중앙일보 2019.02.14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미세플라스틱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이어지며 플라스틱 사용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것밖에 방법이 없다지만 당장 손에 들고 있는 전화기에서부터 지하철 손잡이, 음식 포장재, 단추, 가구와 전등까지 의식주 모두에 플라스틱이 사용되지 않은 부분을 찾기 힘들 정도다. 싸고 편리하다고 마구 사용했던 플라스틱이 인간의 건강에 독이 돼 돌아오고 있는 것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거북이의 목을 옭매고 있는 버려진 플라스틱 그물처럼 플라스틱은 이제 인간의 삶을 옭매고 있다” “플라스틱 저감을 위한 규제의 고삐를 더욱 옥죄어야 한다”와 같이 플라스틱 사용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글이 다수 올라 있다.
 
바짝 매거나 죄는 일을 뜻할 때 이처럼 ‘옭매다’ ‘옥죄다’를 쓰곤 한다. 그런데 여기서 고개를 갸우뚱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다. ‘옭매다’와 ‘옥죄다’가 모두 조여서 매는 일을 떠올리게 해서인지 ‘옭매다’와 ‘옥죄다’ 둘 중 하나를 틀린 말로 생각하기 쉽다. 어떤 이는 ‘옭매다’ ‘옭죄다’를 바른 표현으로 알고 있기도 하고, ‘옥매다’ ‘옥죄다’가 바른 표현이 아닌가 생각하는 사람도 종종 있다. 그러나 ‘옭매다’ ‘옥죄다’가 바른 표현.
 
‘옭매다’는 옭아매다를 줄여 쓴 표현으로, ‘옭다’는 단어에 이미 끈이나 줄로 단단히 감다는 의미가 들어 있다. 결국 ‘옭매다’는 옭아서 맨다는 뜻.
 
‘옥죄다’는 ‘옭다’가 들어간 표현이 아니다. ‘옥죄다’는 ‘옭아서 죄다’가 아닌 ‘옥이다’와 ‘죄다’를 더한 말이다. ‘옥이다’는 ‘옥다’의 사동사로, ‘안쪽으로 조금 오그라지게 하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따라서 ‘옥죄다’는 안쪽으로 오그라지게 잡아서 죈다는 뜻이 된다.
 
‘옥죄다’를 활용하는 경우에도 “옥죄야 한다”와 같이 ‘옥죄야’를 쓰기 쉽다. ‘옥죄어야’를 줄여 쓴 것이므로 ‘옥좨야’가 바른 표현이다.
 
김현정 기자 nomadicwriter@naver.com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