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KPGA, 타구 추적 시스템 트랙맨과 손잡았다

중앙일보 2019.02.13 17:47
양휘부 KPGA 회장과 에마누엘 프라우엔롭 트랙맨 부사장이 협약식을 가진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KPGA]

양휘부 KPGA 회장과 에마누엘 프라우엔롭 트랙맨 부사장이 협약식을 가진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KPGA]

 
한국프로골프협회(KPGA)가 타구 추적 시스템 트랙맨(Trackman)과 손을 맞잡았다.
 
KPGA는 13일 경기 성남 KPGA 빌딩에서 트랙맨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트랙맨은 KPGA 소속 회원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세미나에 미디어 교육 콘텐트를 제공한다. 또 KPGA는 트랙맨이 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의 샷 데이터를 수집해 교육 콘텐트를 강화하는데 협조하기로 했다.
 
트랙맨 시스템. [사진 트랙맨]

트랙맨 시스템. [사진 트랙맨]

 
덴마크에 본사를 둔 트랙맨은 레이더 장비업체로 골프공과 클럽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시스템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들에게 도움이 되는 소프트웨어를 보유, 운영하면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골프를 시작으로 최근엔 야구, 육상 등 다른 종목으로 영역을 넓혀 첨단 기술이 각축을 벌이는 스포츠 산업에 타구 추적이라는 독특한 분야를 개척해가고 있다.
 
양휘부 KPGA 회장은 "트랙맨은 샷을 분석하는 데 장점을 가진 기업으로 코리안투어 선수를 포함한 KPGA 회원들의 역량 강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앞으로 트랙맨과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다양한 사업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에마누엘 프라우엔롭 트랙맨 부사장은 "KPGA와 업무 협약을 맺어 기쁘게 생각한다. KPGA 회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