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당 해체 투쟁"vs"빨갱이가 김진태 당 대표 막아"…518 폄훼 발언 후폭풍

중앙일보 2019.02.13 17:27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앞에서 '의원 제명'과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한국당 규탄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앞에서 '의원 제명'과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한국당 규탄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폄훼 발언 후폭풍이 13일에도 이어졌다. 5ㆍ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한국당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의원의 국회의원직 제명을 촉구했다. 반면 김 의원의 지지자들은 징계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5ㆍ18 유공자 단체들과 시민단체로 구성된 대책위는 자유한국당에 세 의원의 출당과 대국민 사과 등을 요구했다. 오는 16일 광주에서 100만 범시민대회를, 23일에는 서울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대회를 열 예정이다. 정영일 광주시민단체 협의회 상임대표는 “세 의원의 망발은 광주시민과 민주 영령에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능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3명 의원에 대한 조치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미봉책에 그친다면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는 수준으로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13일 중앙윤리위원회를 열어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진태(왼쪽부터),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한국당은 14일 2차 회의를 열어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3일 중앙윤리위원회를 열어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진태(왼쪽부터),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한국당은 14일 2차 회의를 열어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대책위를 만나 “이미 광주 시민들과 5ㆍ18 유가족들께 사과드렸지만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당 지도부도 모르는 상태에서 지만원씨를 불러 공청회를 한 것이지만, 저의 과오이고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군 침투설 등 일부 의원이 생각할 수 있지만, 당의 전체적인 기류나 공식 입장은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로부터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 대책위원회'의 항의 서한을 전달받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후 국회 비대위원장실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과 면담했다. 김 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로부터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 대책위원회'의 항의 서한을 전달받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징계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징계 여부 및 수위에 대해 위원들 간 이견이 존재해 14일 오전 2차 회의를 열기로 했다. 결론은 반드시 나올 것이며 바로 비대위 안건으로 상정해 의결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2ㆍ27 전당대회에 당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로 등록한 상태여서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으면 후보 자격이 박탈된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지지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태극기와 피켓을 들고 '김진태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경찰이 이들의 집회를 불허 해산 안내방송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지지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태극기와 피켓을 들고 '김진태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경찰이 이들의 집회를 불허 해산 안내방송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진태 의원의 지지자 100여 명은 이날 “빨갱이 수뇌들이 김진태 당 대표를 막기 위해 공작을 펼치는 것”이라며 서울 영등포 한국당 당사와 윤리위 회의가 열린 여의도 기계회관 등을 항의 방문했다. 일부는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대한민국 우파는 김진태를 지지한다’ ‘윤리위 제소 당장 취소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흔들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지만원씨는 “지난해 국회에서 통과된 ‘5ㆍ18진상규명법에 북한군 개입 여부를 조사하라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대한민국 좌익이 5ㆍ18 진실이 드러날까 봐 발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회 앞에서 이들과 5ㆍ18단체 회원들이 ‘빨갱이’ ‘꼴통들’ 등의 거친 말을 주고받기도 했으나 경찰이 막아서면서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망언 어떻게 처벌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망언 어떻게 처벌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주최한 ‘5ㆍ18 망언 어떻게 처벌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5ㆍ18 역사 왜곡과 망언을 처벌한 법안을 야 3당과 공동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 등 유럽에서는 홀로코스트법을 통해 나치 옹호를 배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5ㆍ18 폄훼ㆍ왜곡 행위에 대해 7년 이하의 징역,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는 ‘5ㆍ18 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민주평화당은 14일부터 한국당 의원 3명의 제명 촉구 서명운동을 시작하기로 했다. 또 국회 긴급토론회와 5·18 사진전 개최로 대국민 홍보를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경희·남궁민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