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몇십억씩 버는 클럽이 마약 유통하겠나” 논란된 경찰 발언…의미는

중앙일보 2019.02.13 17:21
'버닝썬 사건' 관련 CCTV 영상. [연합뉴스]

'버닝썬 사건' 관련 CCTV 영상.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내 마약 유통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 책임자가 클럽에서의 마약유통은 없다는 식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버닝썬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자리에서 수사 내용을 예단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경찰의 한 수사책임자는 이날 클럽 내 마약 유통 의혹에 대한 질문에 “버팅썬과 관련해 한두 건 입건된 사례는 있다”면서 “기존(의혹이 불거지기 전)에 수사했던 사안도 있고, 과거 사례를 토대로 수사를 더 깊이 하는 것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마약과 관련한 내용은 사실 지속적이고 일상적으로 수사해 온 내용”이라면서 “언론에 보도되는 내용을 보면 팩트와 벗어난 부분도 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된 발언은 ’마약 유통과 관련해 확인한 정황이 있는가’라는 질문에서 나왔다.
 
그는 “클럽에서 조직적으로 마약을 유통했는지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 생각을 한 번 해보라. 상식적으로 몇 십억씩 버는 클럽에서 마약을 유통했겠느냐”고 답했다. 이어 “선입견은 아니고 물론 그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조사하겠다”면서 설명을 덧붙였다.
 
그가 발언에 대해 곧바로 수습에 나섰지만, 일각에서는 경찰이 이번 사안을 일정부분 예단하고 조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일자 그는 뉴시스를 통해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는 이야기였다. 그 발언이 수사에 주는 영향은 없을 것이고 전방위로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클럽 내 CCTV 화면 등을 분석하는 한편 이른바 물뽕(GHB) 판매 사이트에 대한 수사를 병행하며 클럽 내 마약류 유통·투약 의혹을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논란의 시작점이 된 ‘버닝썬’과 경찰관이 유착관계를 맺고 있다는 의혹을 밝히는 데 집중하고 있다. 버닝썬 직원과 경찰관의 통화기록, 이들 사이에 돈이 오간 정황 등을 파악하고 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우리 입장에서는 클럽과 경찰관의 유착과 관련한 의혹이 가장 심각한 부분이다. 이를 가장 중점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경찰이 경찰을 수사하는 것이기 때문에 수사 의지가 없을 수도 있다’는 비판에 대해 “요즘 세상에 경찰이 그렇게 엉터리로 수사할 이유가 없다”며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