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AR글라스 쓰고 아바타 회의, 모바일 도킹… 5G 스마트오피스 가보니

중앙일보 2019.02.13 17:03
SK텔레콤 모델들이 5G VDI 도킹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는 모습. 스마트폰을 케이블에 연결하기만 하면 모니터에 개인 작업창이 나타난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 모델들이 5G VDI 도킹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는 모습. 스마트폰을 케이블에 연결하기만 하면 모니터에 개인 작업창이 나타난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에 근무하는 류희정(43)씨의 출근길. 서울 종로에 있는 빌딩 1층에 도착하자 출입증 대신 얼굴 인식으로 보안 문이 열린다. 28층 사무실 출입문도 양측에 설치된 카메라가 류씨를 인식해 자동으로 문을 연다. 사무실에 도착한 류 씨가 신청한 자리로 가 스마트폰을 케이블에 꽂으니 모니터에 류 씨를 위한 작업창이 열린다. 회의 시간에도 노트북을 들고 옮겨다닐 필요없이 사무실 곳곳의 모니터에 스마트폼만 연결하면 자리에서 보던 화면을 이어서 볼 수 있다. 휴식을 위해 안마의자에 앉으면 자동으로 측정된 류 씨의 심박과 호흡 수치가 모니터에 뜬다.
 
스마트오피스 내부의 직원 휴게실. 안마 의자에 앉으면 자동으로 심박수와 호흡이 측정돼 모니터상에 나타난다. 김경진 기자

스마트오피스 내부의 직원 휴게실. 안마 의자에 앉으면 자동으로 심박수와 호흡이 측정돼 모니터상에 나타난다. 김경진 기자

 
SK텔레콤이 13일 공개한 ‘5세대(G) 스마트 오피스’의 내부 모습니다. SK텔레콤 직원 300여명은 지난해 12월부터 실제로 스마트오피스에서 근무중이다. 스마트 오피스 내부엔 지능형 CCTV, 인공지능 자판기, 화장실 문고리 등 2300개의 사물인터넷(IoT)기기가 연결됐다. 스마트 폰을 통해 누가 어디에서 업무를 보고 있는지, 빈 회의실이 어디인지는 물론 화장실 빈 칸까지 알 수 있다.
  
SK텔레콤 홍보 모델이 안면 인식 시스템을 이용해 게이트를 통과하는 장면.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 홍보 모델이 안면 인식 시스템을 이용해 게이트를 통과하는 장면. [사진 SK텔레콤]

 
스마트 오피스는 솔루션 4종이 적용됐다. ‘5G 워킹스루 시스템’은 AI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해 출입증이나 지문인식 없이 출입할 수 있게 한다. AI가 얼굴의 약 3000가지 특징을 찾아내 등록된 인물인지 판별한다. 앞으론 감성 분석 기능까지 추가해 직원의 감정 상태에 따라 좌석이나 음료를 추천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5G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VDI) 도킹 시스템’은 개인 노트북이나 PC 없이 스마트폰만 꽂으면 어디서나 업무를 볼 수 있고, ‘T 리얼 텔레프리즌스’는 증강현실(AR)ㆍ가상현실(VR) 기술을 융합한 혼합현실(MR) 기술이다. AR글라스를 착용하면 눈 앞에 모니터 화면이 펼쳐지고, 회의에 참석하는 직원들의 아바타가 등장해 직원의 움직임을 그대로 표현한다. 
 
 
마지막으로 ‘5G 카페테리아’는 AI 무인자판기와 바리스타 로봇 등으로 운영된다. AI무인자판기는 영상분석 기술을 통해 자판기가 직원을 알아보고 음료를 꺼내 가면 자동으로 비용이 정산된다. 
   
스마트폰으로 커피를 주문하면 인공지능 바리스타가 커피를 내린 뒤 스마트폰으로 알려준다. 김경진 기자

스마트폰으로 커피를 주문하면 인공지능 바리스타가 커피를 내린 뒤 스마트폰으로 알려준다. 김경진 기자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경기도 안산에 5G 기반 스마트 팩토리를 선보인데 이어 스마트 오피스를 공개하며 5G 관련 기업간 거래(B2B) 사업 모델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이 스마트 팩토리나 오피스에 주력하는 이유는 5G 통신의 새로운 수익 모델이 B2B에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KT 역시 B2B서비스인 스마트 팜을 확대하고 있고, LG유플러스도 스마트 팩토리를 추진중이다.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3월부터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5G 서비스를 시작하지만 당장 이용할 수 있는 콘텐트가 부족하고 비용 문제도 있어 초기에 가입자를 확보하기 쉽지 않다”며 “초기엔 B2B 사업을 통해 5G 수요를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